HOME

cancel

내일신문

일본 "아시아 금융중심지를 도쿄로"

자민당, 금융인재 영입·금융회사 유치 주력

연내에 체류연장, 법인세 인하 유인책 마련

등록 : 2020-07-03 12:22:58

일본이 도쿄를 아시아 금융중심지로 키우기 위해 다양한 방안 마련에 나섰다. 금융분야 전문지식을 가진 해외의 유능한 인력을 유치하고, 금융기업을 유치하기 위한 특례대우를 준비중이다. 홍콩이 아시아 금융중심지로서의 지위를 잃을 것에 대비해 발빠르게 나섰다는 분석이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2일 집권 자민당이 금융분야 우수인재 확보를 위해 제도개선에 나섰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자민당은 지난 1일 외국인노동자 특례위원회에 TF팀을 구성했다. 이날 첫 회의에서는 금융분야에 관한 전문가들의 다양한 의견을 청취했다. 회의에서 전문가들은 "뛰어난 지식과 기술을 가진 외국인 인력을 수용할 수 있는 환경이 마련되어야 한다"는 의견이 주를 이뤘다. TF팀은 올해 안에 금융분야 인력의 확보를 위한 방안을 내놓을 방침이다.

이와 관련 일본 정부는 7월 중으로 '경제·재정운영과 개혁의 기본방침'에 도쿄를 국제금융도시로 만드는 구상을 담기로 하고 자민당과 공조하에 관련 내용을 준비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일본의 외국인 체류와 관련한 법령에는 '고도의 지식을 가진 전문직'에 대해서는 원칙적으로 5년의 체류자격을 주고 조건을 충족하면 영주권도 나온다. 이에 대해 자민당 내부에서는 금융분야의 인력에 대해서는 체류기간을 결정하는 과정에서 특별 가산점을 주는 방식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 정보통신 등 첨단산업에 종사하는 인력에 대해서 특별가산점을 주는 제도가 있어 금융분야에도 이를 적용하는 방식이다. 아울러 영주권 취득에 주어지는 최소 체류기간도 단축해주는 것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금융관련 기관과 기업의 유치에도 발벗고 나설 전망이다. 법인세 인하 등 기업을 유치하기 위한 특단의 조치를 마련할 예정이다. 다이이치생명 경제연구소 호시노 다쿠야 주임 연구위원은 "일본에 오고 싶어하는 인재에게 인센티브를 주는 것이 중요하다"며 "보수도 외국에 비해서 낮은 편이고, 연공서열 등 일본식 고용관행을 바꾸지 않으면 고급인력을 유치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아베 총리는 지난달 참의원 예산위원회에서 "홍콩을 포함해 전문적, 기술적 분야의 외국인을 수용해 왔는데 앞으로도 계속 적극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했다.

백만호 기자 hopebaik@naeil.com

twitter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