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cancel

내일신문

여야 위선이 ‘부동산 민심’ 불 질렀다

민주당, 국민에 팔라더니 다주택 의원 42명

통합당, 의원 1인당 평균 20억 … 국민 7배

여, 다주택 팔기로 … 노영민, “반포 매각”

등록 : 2020-07-08 12:40:36

여야 정치권의 위선이 ‘성난 부동산 민심’에 불을 질렀다. 민주당은 국민에게 “집을 팔라”고 해놓고 자기들은 다주택으로 부동산 수혜를 누린 것으로 나타났다. 겉과 속이 달랐던 것이다. 부동산 세금 인상을 비판하던 통합당 의원들은 1인당 평균 20억원이 넘는 부동산을 가진 것으로 집계됐다. 국민의 7배에 달한다. 부동산 부자가 부동산 세금을 막아선 꼴이다.

민주당은 부동산 안정의 핵심은 투기 근절이라고 보고 집권 초부터 “투기를 잡겠다”고 공언해왔다. 김현미 국토부장관은 2017년 8.2 부동산 대책을 발표하면서 국민을 향해 “자기가 사는 집이 아닌 집들은 좀 파시라”고 말했다. 집을 주거 목적으로만 사라는 얘기였다. 이후 3년이 흘렀다.

경실련이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민주당 당선인 180명 가운데 다주택자는 42명(23%)이다. 3주택 이상 보유자도 9명이나 됐다. 자신들이 3년전에 “집을 팔라”고 해놓고 자신들은 집을 여러 채 갖고 있다가 부동산 폭등의 수혜를 누린 것이다. 국민적 분노가 커지자 민주당 다주택 의원들은 뒤늦게 “집을 팔겠다”고 나섰지만, 3년동안 버티면서 생긴 차익은 고스란히 챙길 수 있게 됐다.

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8일 “총선 과정에서 후보자들에게 실거주 외 주택을 2년 안에 매각한다는 서약서를 제출 받았다”며 “해당의원들이 국민과 한 약속이 실천되도록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반포 대신 청주 아파트를 팔아 비난을 자초했던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8일 “이달 내에 서울 소재 아파트도 처분키로 했다”고 밝혔다.

여권을 겨냥해 “세금으로는 부동산을 못 잡는다”고 비판해온 통합당은 ‘부동산 부자당’인 것으로 나타났다. 다주택자가 103명 가운데 41명 (40%)에 달했다. 민주당보다 다주택자 비율이 훨씬 높다. 더욱 눈에 띄는건 보유 부동산 규모다. 통합당 의원 103명이 보유한 부동산은 2139억원에 달했다. 1인당 20억 7669만원이다. 민주당(9억7777만원)의 두 배를 넘는다. 국민 평균(3억원)의 7배 가까이 된다. 박덕흠(288억원), 백종헌(170억원) 의원 등 국회의원 부동산 보유 상위 10명에 통합당 출신이 7명이나 된다. ‘부동산 부자당’이 부동산 세금 인상을 비판한 것이다.

통합당 소속 원희룡 제주지사는 7일 국회의원 부동산 백지신탁제를 제안했고,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당연히 맞는 말”이라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통합당 관계자는 8일 “(백지신탁제가 논의됐는지)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관련기사]
"다주택 의원, 처분계획 공개"
노영민 "반포 아파트 이달 내 처분"

엄경용 박준규 기자 rabbit@naeil.com

twitter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