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cancel

내일신문

제조업 7만7천명 줄어, 최대 감소폭 경신

고용부 6월 사업체노동력조사 … 전체 종사자 감소세는 완화

등록 : 2020-07-31 11:25:25

코로나19 펜데믹(세계적 대유행)에 따른 수출부진 등으로 지난달 국내 제조업 종사자가 역대 최대 폭으로 감소했다. 전 산업 중 종사자 수 비중이 큰 제조업의 고용이 악화되고 있다.

고용노동부가 30일 발표한 '6월 사업체노동력조사'에 따르면 지난달 1인 이상 사업체의 제조업 종사자는 365만2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7만7000명(2.1%) 줄었다. 이는 2009년 6월 고용부문 통계를 작성한 이후 최대 감소폭이다.

제조업 종사자는 코로나19가 확산하기 시작한 올해 2월 마이너스로 돌아선 데 이어 3월(-1만1000명), 4월(-5만6000명), 5월(-6만9000명)에 이어 4개월 연속 감소폭이 커지고 있다.

제조업 중에서도 의복·모피제품(-1만1000명), 섬유제품(-1만1000명), 고무·플라스틱제품(-1만명) 등의 종사자 감소폭이 컸다.

권기섭 고용부 고용정책실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제조업은 아직 저점이 확인되지 않은 상태"라며 "자동차 등 수출관련 업종이 많아 해외감염 추세 등이 상당한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전체산업의 1인 이상 사업체의 종사자는 1836만7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1858만2000명)보다 21만4000명(-1.2%) 감소했다. 3월(-22만5000명) 처음으로 마이너스로 돌아선 데 이어 감소세를 지속하고 있다. 4월(-36만5000명)에는 역대 최대 감소폭을 기록했다. 다만 4월 저점 이후 5월(-31만1000명), 6월(-21만4000명) 2개월 연속 감소폭은 축소되고 있다.

지난달 사업체 종사자 증감을 산업별로 보면 정부의 일자리 사업을 포함한 공공행정·국방·사회보장행정에서 전년 동월 대비 4만9000명(6.6%) 증가했다. 보건·사회복지서비스업도 9만4000명(5.2%) 늘었다.

반면 코로나19에 직격탄을 맞은 숙박·음식업은 13만3000명(10.4%) 급갑했다. 다만 감소폭은 지난 5월(-15만5000명)보다는 크게 축소됐다.

사업체 종사자 증감을 종사상 지위별로 보면 상용직은 12만6000명(-0.8%) 감소했고 임시·일용직과 기타 종사자는 각각 4만1000명(-2.2%), 4만8000명(-4.1%) 줄었다. 학습지 교사나 방문 판매원 등 특수고용직(특고)이 포함된 기타 종사자도 4만8000명(4.1%) 감소했다.

사업체 규모별로 보면 300인 이상은 291만9000명으로 2만명(0.7%) 증가한 반면 300인 미만은 1544만8000명으로 23만4000명(1.5%) 줄었다. 사업체 규모가 작을수록 여전히 코로나19 영향을 크게 받는 것으로 분석됐다.

상용직과 임시·일용직 가운데 지난달 입직은 8만6000명(10.6%) 증가했고 이직은 1만1000명(1.3%) 늘었다. 입직 중에서도 채용은 2만3000명(3.0%) 증가한 데 그쳤지만, 기타 입직은 6만3000명(149.5%) 급증했다. 기타 입직 가운데 상당수는 무급휴직을 마치고 복귀한 인원이다. 이직 중에서도 무급휴직을 포함한 기타 이직이 5만1000명(96.9%) 증가했다.

한남진 기자 njhan@naeil.com

twitter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