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cancel

내일신문

군산시 태양광 발전설비 지원사업 현판식

전기안전공사-에너지재단 협업

등록 : 2020-07-31 00:00:01

한국에너지재단은 31일 한국전기안전공사와 함께 군산시 마을기업인 대방영농조합에서 태양광 발전설비 지원사업 현판식을 가졌다. 

왼쪽부터 이한세군산시의회 의원, 김종식전라북도도의회 의원, 강임준 군산시장. 신영대 국회의원 , 한애자대방영농종합 대표, 조성완 전기안전공사 사장 , 최영선 한국에너지재단 사무총장, 박노섭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 본부장. 사진 한국에너지재단 제공


전기안전공사 태양광발전설비 지원사업은 전북 군산시의 농어촌에 소재한 마을기업과 사회복지시설을 대상으로 태양광 설비를 무상 지원하는 사업이다.  전기요금 절감을 통해 농어촌 지역경제 활성화 및 사회복지 서비스 질을 향상시키고, 재생에너지 보급을 목적으로 한다.

에너지재단은 전기안전공사가 대중소기업 농어업협력재단에 출연한 농어촌상생기금을 통해 올해 제1호 대방영농조합을 시작으로 전북 군산지역 5개소에 각 9kW급, 총 45kW급 태양광 발전설비를 지원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개소당 연간 약 100만원의 전기요금 절감 효과가 기대된다.

최영선 에너지재단 최영선 사무총장은 "전기안전공사의 지역사회 공헌사업을 통해 설치된 농어촌지역 태양광 발전설비가 마을기업 및 사회복지시설의 전기요금을 절감하고 지역사회 구성원에게 그 혜택이 환원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재호 기자 jhlee@naeil.com

twitter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