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cancel

내일신문

[서욱 국방부장관 후보자 청문회]

"휴가특혜 의혹, 민군합동수사 해야"

국민의힘, 추미애에 집중

하태경 "특권층만의 군대"

강대식 "국방부 신뢰상실"

이채익 "황희, 윤리위 가야"

등록 : 2020-09-16 00:00:01

이틀간의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추미애 법무부장관 아들 휴가특혜 의혹을 집중추궁한 국민의힘이 16일 열린 서욱 국방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도 화력을 모았다.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은 16일 오전 열린 서 후보자 청문회에서 서 후보자를 상대로 추 장관 아들 서 모씨의 휴가 의혹에 대한 입장을 요구했다.

서욱 후보자 인사청문 보고서 채택 거부 촉구 시위 |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열린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평화와통일을여는사람들' 소속 회원이 인사청문회 보고서 채택 거부를 촉구하며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전날 정경두 국방장관과 △서씨 휴가명령서 누락 △병가대상 여부 △카카오톡 휴가연장 가능 여부 등을 놓고 설전을 벌였던 신원식 의원은 이날 서 후보자에게도 같은 질문을 던지며 정 장관처럼 '문제가 없다'는 입장인지 따져 물었다.

신 의원은 현재 관련 수사를 검찰에서만 진행하는 데 대해 "현역군인들이 참고인조사를 받고 있고 군 역시 일말의 책임이 있으니 수사든 조사든 참여해야 한다"며 '민군(군검) 합동수사' 필요성을 제기했다. 이어 '(정 장관이 서씨 휴가 문제를) 당시 지휘관의 책임으로 돌리려는 듯 하다'는 취지로 "현역군인 꼬리자르기는 안 된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전날 서씨와는 다른 휴가처분을 받았던 예비역 병사들의 제보를 공개한 하태경 의원은 "특혜성 휴가가 이렇게 큰 문제인 줄은 몰랐다"며 서 후보자를 향해 "국민의 군대가 될지 특권층의 군대가 될지는 장관 하기에 달렸다"고 주장했다.

강대식 의원은 추 장관 의혹과 관련한 국방부의 대처문제를 꼬집었다. 강 의원은 국방부가 당초 '검찰 수사결과를 지켜보겠다'는 무개입 원칙을 밝혀놓고 지난 9일 '(서씨 휴가가) 법위반이 아니라는 취지의 자료를 배포한 것에 대해 "국방부가 수사에 영향을 미치는 가이드라인을 준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서씨 휴가 전 국방부가 배포한 휴가 규정 내용을 바꿔 발표했다며 "스스로 국민의 신뢰를 잃었다"고 비판했다.

이채익 의원은 청문회 전 내일신문과의 통화에서 황희 더불어민주당 간사에 대한 윤리위 회부를 요구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 의원은 황 의원이 서씨 휴가 문제를 제기할 당시 당직사병의 신상을 공개한 점을 들어 "공익제보자 보호의 의무를 저버리고 오히려 국민을 공격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재걸 기자 claritas@naeil.com

twitter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