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cancel

내일신문

"코로나19로 탄소배출 8% 줄 듯"

OECD "1회성 감소, 장기영향 아냐"

환경장관 "녹색회복 기회로 삼아야"

등록 : 2020-09-16 11:11:51

코로나19로 올해 전세계 이산화탄소(CO2) 배출량이 2019년보다 8% 감소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하지만 이는 1회성 감소로 장기적 영향은 없는 만큼 코로나19로 인한 피해를 녹색회복 기회로 삼아야 한다는 목소리에 힘이 실리고 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환경분야 장관급 회의가 14일 오후 7시에 열렸다. 이번 회의는 '고용, 소득, 성장을 위한 녹색회복'을 주제로 코로나19로부터 지속가능한 경제회복을 달성하기 위한 각국의 녹색회복 정책과 경험을 공유하기 위한 것이다.

OECD는 '코로나 19 및 저탄소 전환 : 영향 및 가능한 정책 대응' 보고서를 통해 "코로나19 발병과 기후 변화를 직접 연결하는 증거는 없지만 잠재적인 기후변화 관련 재해에 우리가 얼마나 탄력적으로 대응할 수 있을지 시험하고 있다"며 "코로나19위기 이후 복구 프로그램은 공공 정책을 기후 목표와 더 밀접하게 일치시키고 탄소 집약적 기반 시설 고정의 위험을 제한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이어 "국제에너지기구(IEA)는 2019년에 비해 2020년에 전세계 CO2 배출량이 8 % 감소할 것으로 예상하지만 이러한 일시적인 배출 감소는 기후변화에 중요하지 않다"며 "기후변화에 중요한 것은 단기 흐름이 아니라 대기 중 온실 가스의 축적과 구성"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향후 경기 부양책은 전환을 가속화하고 기후변화로 인한 미래 충격에 대한 탄력성을 개선 할 수 있는 부문과 기술에 대한 투자를 지향하도록 설계할 수 있다"면서도 "경제성장과 파리협정 목표를 동시에 달성하는 데 필요한 저탄소 경제로의 급속한 전환은 대기업보다 상대적으로 급진적인 혁신이 가능한 젊은 기업과 중소기업들의 역할이 중요한데, 코로나19 위기에 이들 기업이 더 심각한 영향을 받을 가능성이 높다"고 우려를 표했다.

이날 회의에서 참여국들은 코로나19로부터의 녹색회복은 근본적 개혁을 통한 더 나은 재건, 환경분야 일자리 창출, 환경회복력 향상이라는 새로운 기회를 창출할 수 있다는 데 공감대를 형성했다. 이번 회의에서 논의된 내용은 올해 경제협력개발기구 각료이사회 본회의(10월 말)의 주요 참고자료로 활용된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이날 회의에서 의장단에 이어 회원국 중 첫번째 선도발언을 갖고, 코로나19 위기를 새로운 성장동력을 창출하는 녹색회복의 기회로 삼아야 함을 강조했다. 조 장관은 "에너지 전환, 기후 탄력적 인프라 구축, 녹색산업 혁신 분야에 5년간 약 73조원 투자를 통해 65만개 이상의 일자리 창출과 1000만톤 이상의 온실가스 감축을 달성하겠다"며 "녹색회복 확대를 위해 국제사회와 적극적으로 협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아영 기자 aykim@naeil.com

twitter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