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cancel

내일신문

김정은 “문 대통령·남녘 동포에 대단히 미안”

북한, 통일전선부 명의 통지문 보내와

어업지도원 북한 총격 사망 사건 공식사과

“신뢰 허물어지지 않게 긴장, 안전대책 강구”

등록 : 2020-09-25 16:21:55

서해 소연평도 해상에서 실종된 공무원이 북한에서 총격 살해된 사건과 관련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5일 우리 측에 공식 사과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우리 측에 보낸 통일전선부 명의 통지문에서 “가뜩이나 악성비루스(코로나19) 병마의 위협으로 신고하고 있는 남녘 동포들에게 도움은커녕 우리 측 수역에서 뜻밖에 불미스런 일이 발생하여 문재인 대통령과 남녘 동포들에게 커다란 실망감을 더해 준 데 대해 대단히 미안하게 생각한다”는 뜻을 전했다.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이날 브리핑을 갖고 이같은 김 위원장의 사과가 담긴 북측통지문 전문을 공개했다. 김 위원장의 사과는 소연평도 부근 해상에서 실종된 공무원이 북한군의 총격을 받아 살해되고 시신이 훼손됐다는 정부 발표가 있은 지 하루 만이다. 김 위원장이 직접 사과의 뜻을 신속하게 밝힌 것은 이번 사건으로 남북관계가 악화되는 것을 원치 않는다는 점을 전달하려 한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 통지문에서 북측은 “북남 사이 관계에 분명 재미없는 작용을 할 일이 우리 측 수역에서 발생한 데 대해 미안한 마음을 전한다”면서 “우리 지도부는 이와 같은 유감스러운 사건으로 인해 최근에 적게나마 쌓아온 북남 사이의 신뢰와 존중의 관계가 허물어지지 않게 더욱 긴장하고 각성하며, 필요한 안전 대책을 강구할 데 대해 거듭 강조했다”고 밝혔다.

북측은 또 “우리 지도부는 일어나지 말아야 할 일이 발생했다고 평가하면서 이같은 불상사가 재발하지 않도록 해상경계 감시와 근무를 강화하며, 단속 과정에 사소한 실수나 큰 오해를 부를 수 있는 일이 없도록 앞으로 해상에서 단속 취급 전 과정을 수록하는 체계를 세우라 지시했다”고 했다.

북측은 다만 사건 경위 조사 결과를 전하며 남측의 비판에 유감을 표명했다.

북측은 우리 해당 수역 경비 담당 군부대가 정체불명의 남자를 발견했다는 신고를 받아 출동해 신분 확인을 요구했으나 답변을 하지 않았으며 단속명령에도 계속 함구무언하고 불응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정장의 결심으로 해경경계근무 규정에 따라 침입자를 사격했으며 침입자가 타고 있던 부유물은 해상 현지에서 소각했다고 주장했다. 북측은 그러면서 “무슨 증거를 바탕으로 우리에게 불법 침입자 단속과 단속 과정 해명에 대한 요구도 없이 일방적인 억측으로 ‘만행’, ‘응분의 대가’ 등과 같은 불경스럽고 대결적 색채가 깊은 표현들을 골라 쓰는지 커다란 유감을 표시하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북측의 통지문에는 사건 발생 경위에 대한 북측의 설명, 우리 국민들에 대한 사과와 유감표명, 재발방지 대책 등 우리 정부가 요구한 사안들이 담겨 있다는 점에서 이번 사태를 풀어가는 데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사건 경위와 관련해 우리가 파악한 내용과 북측의 설명이 달라 추가적인 조사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서 실장은 “북측에서도 현재까지 조사한 것이라고 상황을 전제한 것”이라며 “우리 군의 첩보를 종합한 판단과 일부 차이가 나는 부분에 대해선 앞으로 지속적으로 조사와 파악이 필요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서 실장은 우리 요구가 다 충족된 것이라 판단하느냐는 질문에 “사안의 중대성과 국민들의 심려를 고려해 빠르게 알려드린 것”이라며 “이 통지문에 대해서 정부가 아직 어떠한 판단을 하고 있다는 것은 예단하지 말아달라”고 답했다. 그는 “앞으로 필요한 부분과 정부가 추가적으로 어떤 조치와 대책을 취해야 될지 계속 검토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서 실장은 이날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최근 친서를 주고 받은 사실도 전했다. 서 실장은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친서에는 코로나 사태로 인한 어려움과 현재 처한 난관이 극복되면서 남북관계 복원에 대한 기대 내용이 담겼다"고 소개했다.

구본홍 기자 bhkoo@naeil.com

twitter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