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cancel

내일신문

서울대, 강제징집 피해자에 사과

오세정 총장, 개교 기념사

전국서 최대 2243명 피해

등록 : 2020-10-15 12:17:18

오세정 서울대 총장이 민주화운동과 관련해 강제징집을 당했던 학생들을 학교가 보호하지 못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피해자들과 시민사회단체들은 이번 사과가 유사한 피해가 있었던 다른 대학들로 확산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오 총장은 14일 개교 제74주년 기념식에서 “민주화 운동에 참여했다는 이유로 부당징계나 강제징집 등을 당해 심한 고통을 겪은 분들이 있다”면서 “당시 강압적인 시대 상황 속에서 벌어진 일이기는 하나, 대학이 자율성을 지켜가면서 학생들을 좀 더 적극적으로 보호하지 못했던 것이 매우 안타깝다”고 밝혔다. 이어 “그분들께 오래 전에 전했어야 할 진심의 위로와 죄송한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전두환정권은 1980년 4월 민주화의 봄을 주도한 학원시위 관계자들을 그 해 9월 입영조치하면서 강제징집을 시작했다. 군사정권은 특히 1984년 11월까지 강제징집된 대학생들을 프락치로 활용하기 위한 녹화사업을 진행하기도 했다. 그 과정에서 9명이 의문사 했다.

국방부 과거사진상규명위원회가 2006년 7월 기무사 자료를 바탕으로 강제징집자는 1152명이며 녹화사업 대상자는 민간인을 포함해 총 1192 명이라고 발표했다. 하지만 시민사회단체들은 “기무사가 명단 일부만 제출했다”고 반발했다.

실제로 내일신문이 입수한 ‘특수학적변동자(강제징집) 녹화사업 대상자 명부’에 따르면 녹화사업 대상자는 2243명에 달한다. 학교별로는 서울대가 297명으로 가장 많으며 성균관대(135명) 고려대(116명) 연세대(92명) 외대(62명) 등이 뒤를 이었다. 조종주 강제징집녹화선도공작진실규명추진위원회 사무처장은 “설명은 부족하지만 진상규명 노력으로 이어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장세풍 홍범택 기자 spjang@naeil.com

twitter   facebook   kakaot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