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cancel

내일신문

[이건희 회장 별세]

이재용, 안정적 지배구조 확보가 최대 과제

상속비용 10조원 이상

승계관련 재판도 변수

등록 : 2020-10-26 13:05:54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별세로 후계자인 이재용 부회장에게 관심이 쏠린다. 특히 완벽하지 않은 지배구조를 어떻게 완성할지에 눈길이 간다. 이 부회장이 승계를 완성하기 위해서는 천문학적 금액이 소요되는 상속과정과 국정농단 재판 등 사법리스크 돌파가 남아있다.

이 부회장은 2014년 5월 이 회장이 쓰러진 이후부터 삼성을 이끌어 왔다. 또 2018년에는 공정거래위원회 동일인 지정을 통해 공식적인 총수에 올랐다. 하지만 6년여가 넘은 기간 동안 쉽지 않은 길을 걸어왔다. 국정농단과 승계 관련 수사와 재판으로 구속되기도 했다.


◆지배구조 변화에 관심 = 이런 가운데 이 부회장을 비롯한 삼성 총수 일가가 이 회장이 보유하던 지분을 어떻게 상속할지에 관심이 쏠린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이 회장이 보유한 주식 평가액은 23일 종가 기준으로 18조2251억원이다.

이 회장은 삼성전자 삼성SDS 삼성물산 삼성생명 등 4개 계열사의 최대주주이거나 최대주주의 특수관계인이다. 따라서 이들 4개 계열사 지분 상속에 대한 상속세는 최대주주 할증까지 적용해 10조6000억원 상당이 된다.

이 회장의 법정상속인인 부인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 아들 이재용 부회장, 딸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은 상속시 천문학적인 세금을 부담해야 한다.

홍 전 관장은 현재 삼성전자 지분 0.91%(3조2600억원)를 보유하고 있다.

이 부회장은 △삼성전자 0.7% △삼성물산 17.33% △삼성생명 0.06% △삼성SDS 9.2% △삼성화재 0.09% 등 약 7조1715억원 상당을 가졌다.

이부진 사장과 이서현 이사장은 각각 삼성물산 5.55%, 삼성SDS 3.9%를 보유해 평가액도 악 1조6082억원으로 같다.

법정 상속비율을 따르면 배우자인 홍 전 관장이 4.5분의 1.5(33.33%), 자녀인 이재용 부회장과 이부진 사장, 이서현 이사장이 각각 4.5분의1(각 22.22%씩) 상속하게 된다.

재계에서는 이 부회장이 이 회장 보유 지분의 상당 부분을 물려받을 것으로 본다.

이 부회장 등 총수일가가 세금 분할 납부(연부연납)를 택하더라도 연간 내야 할 상속세가 1조원 이상이다. 배당 대출 지분매각 등으로 재원을 마련할 가능성이 높다.

여당이 추진하고 있는 보험업법 개정이 삼성 지배구조 개편에 변수가 될 가능성도 있다.

여당 안대로 보험업법이 개정되면 삼성생명과 삼성화재는 보유한 삼성전자 지분을 총 자산의 3% 외에는 모두 매각해야 한다. 처분해야 하는 삼성전자 지분은 4억주, 가치는 20조원 상당일 전망이다.

◆국정농단·경영권 승계 재판 넘어야 = 이 부회장은 현재 국정 농단 파기환송심과 불법 경영권 승계 관련 재판이 동시에 진행 중이다.

법조계는 경영권 승계 재판은 내년 이후 재판이 천천히 진행될 가능성이 크지만, 파기환송심은 다음달부터 재판이 본격화될 것으로 본다.

당장 26일에는 국정농단 파기환송심 공판준비기일이 열린다. 이 재판은 이르면 연내 선고가 이뤄질 정도로 속도가 빠르게 진행 중이다.

이 부회장이 실형 선고를 받게 된다면 경영활동에 상당한 제약을 받게 된다.

이 부회장은 올해 5월 '대국민 사과'를 통해 잘못된 과거와 단절하고 새로 거듭나겠다는 미래 비전까지 공개했다.

자녀에게 경영권을 물려주지 않겠다는 결단도 공개했다. 하지만 이 부회장은 잇단 재판으로 인해 당분간 법정 출두는 불가피하고, 재판 결과에 따라 삼성의 신인도 하락과 경영 차질을 각오해야 한다.

코로나19 위기 속에 미중 분쟁을 비롯한 복합위기도 이재용 부회장이 돌파해야할 과제다.

미중 분쟁의 핵심이 반도체, 휴대폰 등 IT분야에 집중되면서 삼성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는 것이다.

산업계는 앞으로 이재용 부회장이 지난 5월 선언한 '뉴 삼성'을 통해 위기 극복에 주력할 것으로 예상한다.

이 부회장은 지난주 베트남 출장에서도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어떠한 큰 변화가 닥치더라도 기민하게 대응할 수 있는 실력을 키워야 한다. 위기 속에서 기회를 찾아내야 한다"고 호소했다.

한편 재계에선 조만간 이건희 회장 별세로 이재용 부회장이 회장 자리에 오르면서 별도의 혁신안을 내놓을 것이라는 관측도 내놓고 있다.

[이건희 회장 별세 관련기사]
‘품질·인재경영’ 이건희 회장 별세
'한국의 삼성'에서 '세계의 삼성'으로 도약하다
"모든 변화는 나로부터 시작한다"

고성수 기자 ssgo@naeil.com

twitter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