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cancel

내일신문

충청권, 행정통합보다 광역생활경제권 구축

충청권 4개 시·도 오늘 합의

행정수도·혁신도시 완성에

경제권·광역교통망 공동추진

등록 : 2020-11-20 11:24:36

비수도권 광역자치단체간 행정통합 논의가 무성한 가운데 충청권 4명의 시·도지사가 모여 충청권 광역생활경제권(메가시티) 추진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허태정 대전시장, 이춘희 세종시장, 양승조 충남도지사, 이시종 충북도지사는 20일 오전 국립세종수목원 대강당에서 충청권 행정협의회 정례회의를 열고 '충청권 광역생활경제권(메가시티) 추진 합의문'을 발표했다. 이들은 합의문에서 "수도권 집중화로 인한 국가 불균형 문제를 함께 풀기 위해 '지역의 성장이 곧 국가의 성장'이라는 패러다임의 전환을 주도해 분권형 국가균형발전을 선도하고자 한다"고 선언했다.

충청권 4개 시·도 광역생활경제권 추진 | 허태정 대전시장, 이춘희 세종시장, 이시종 충북도지사, 양승조 충남도지사(왼쪽부터)가 20일 오전 국립세종수목원 대강당에서 '충청권 광역생활경제권(메가시티)' 추진을 합의했다. 사진 대전시 제공


이들은 △충청이 하나의 생활권과 경제권이 형성되도록 사회·문화·경제 등 모든 분야에서 공동발전을 위한 협력을 강화해 나가고 △'충청권 광역생활경제권' 전략수립 연구용역을 공동으로 수행하며 △행정수도 및 혁신도시 완성, 충청권 광역철도망, 충청산업문화철도, 초광역 자율주행자동차 특구 및 충청권 실리콘밸리 조성 등의 추진에 적극 협력하고 △정치권 시민사회단체 학계 산업계 등 각계의 시·도민이 참여하는 협의체를 구성·운영하고 충청권 행정협의회 기능을 강화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이들은 이 자리에서 충청권 실리콘밸리 조성사업과 충청권 자율주행 상용화 지구 조성 및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을 각각 체결했다. 또 충청내륙권 도시여행 광역관광 개발사업과 KBS 충남방송총국 설립 등에 대한 충청권 공동 건의문을 채택했다.

이번 합의로 그동안 '세종시 블랙홀 효과' 등으로 갈등을 빚던 4개 시·도가 다시 힘을 모으는 계기가 될 수 있을지 관심이다. 당장 국회 세종의사당 건립과 혁신도시 공동대응이 시험대가 될 전망이다.

충청권 실리콘밸리 조성사업과 충청권 자율주행 상용화 지구 조성 및 운영, 충청내륙권 도시여행 광역관광 개발사업은 공동 경제권 구축의 첫발이 될 것으로 보인다.

광역교통망 논의도 본격화될 전망이다. 4개 시·도를 하나로 묶는 교통망 구축이 목표다. 대전시는 대전과 세종을 연결하는 대전도시철도 1호선의 세종시 연장, 추가 도로 건설 등을 추진하고 있다. 세종시 역시 정부에 건의한 '일반철도 세종선(ITX 서울∼세종 운행)' 건설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가로 형태의 충청권을 충남∼대전·세종∼충북으로 연결하는 충청산업문화철도(보령선) 등 각종 철도와 도로 건설도 대상이다.

이번 합의를 통해 충청권은 최근 타 비수도권 시·도에서 추진하고 있는 행정통합보다는 광역생활경제권 구축으로 방향을 잡은 것으로 풀이된다.

이번 합의는 최근 대전과 세종시가 행정통합보다 광역거점도시를 공동으로 추진하기로 합의하면서 예고됐다. 대전시는 지난 7월 세종시에 행정통합 논의 등을 제안했지만 세종시의 반대에 부딪힌 바 있다. 충남·북 정치권에서도 두 도시의 행정통합보다는 광역생활경제권 구축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터져 나왔다.

충청권에선 오래 전부터 전체 행정통합보다는 대전과 세종, 충남 천안, 충북 청주 등 경부선을 따라 남북으로 연결된 4개 도시(2020년 기준 인구 334만명)에 메갈로폴리스(초거대도시)를 조성하자는 주장이 제기돼왔다. 이를 중심으로 나머지 시·군을 엮자는 주장이다.

세종시 관계자는 "이른바 '세종시 블랙홀 효과' 등으로 충청권 4개 시·도에 갈등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라며 "쉽지 않은 행정통합보다는 충청권 4개 시·도가 상생할 수 있는 광역생활경제권 구축을 추진하는 게 현실적"이라고 말했다.

윤여운 기자 yuyoon@naeil.com

twitter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