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cancel

내일신문

지속가능한 지방상수도 발전 모색

한국수자원공사, 정책 토론

등록 : 2020-11-20 13:54:35

'지속가능한 지방상수도 발전 정책 토론회'가 19일 서울시 영등포구 더 스테이트 선유 호텔에서 열렸다. 각 지방자치단체가 자체적으로 운영하는 지방상수도의 문제점 등을 공유하고, 향후 지속가능한 발전방향을 모색하기 위해서다. 이번 토론회는 환경부 및 상하수도학회, 상수도발전위원회가 주관하고 한국수자원공사가 후원했다. 

지방상수도는 인프라 노후화와 전문인력 확보 어려움 등으로 제대로 된 관리가 어려운 실정이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윤준병 의원(더불어민주당·전북 정읍시고창군)은 축사를 통해 "지속가능한 지방상수도 발전을 위해 지방상수도 분야의 '한국판 뉴딜' 실행 등 방안 마련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한국수자원공사는 그동안 시행해 온 지방상수도 위수탁 사업 및 현대화사업 추진 성과와 향후 계획 공유를 통해 물관리 일원화에 따른 상수도 관리 전문기관으로서의 역할을 강조했다. 상하수도학회는 지방상수도 분야 투자 확대를 '한국판 뉴딜'로 추진할 것을 제안, 진행 중인 지방상수도 현대화사업과 연계한 추가적인 현대화사업의 필요성을 설명했다.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은 "물 분야 전문가들과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는 소통 플랫폼을 제공하여 지속가능한 지방상수도 발전을 위한 다양한 방안을 논의해 나갈 것"이라며 "물관리 그린뉴딜의 성공적인 추진과 국민 물복지 확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아영 기자 aykim@naeil.com

twitter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