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cancel

내일신문

'고졸취업' 체질개선

등록 : 2020-12-28 13:49:15

2017년 제주도 현장실습생 사망사건은 특성화고를 비롯한 '고졸취업' 현실을 그대로 드러냈다. 열악한 현장실습 환경에 국민들과 학부모들은 분노했다. 학교는 아이들을 열악한 일터에 보내기를 꺼려했다. 고졸취업은 위축될 수밖에 없는 상황에 직면했다. 올해는 코로나19 상황까지 겹쳤다. 교육부는 고졸취업 체질개선에 나섰고, 학교와 기업은 이를 어떻게 받아들이는지 들여다봤다. <편집자 주>

[③ '양보다 질'-경주정보고교] "글로벌 현장학습 사업단 꾸려 해외 우수취업처 공략" 2020-12-28
[인터뷰 | 이효숙 부장교사] "지역 산업분야 현장수요 조사, 맞춤형 교육"
[② '양보다 질'-경기자동차과학고] "맞춤형 교육과정으로 미래 자동차 명장 꿈꿔" 2020-12-21
[인터뷰│이주학 경기자동차과학고 부장교사] "선진국형 도제교육, 학교-기업 차이 줄일 것"
[인터뷰│장서진 SH 모터스 어드바이저] "맞춤형 도제교육이 자동차 명장 꿈꾸게 해"
[① 학생 중심 제도개선·정책마련] "취업률보다 전공에 맞는 양질의 일자리가 급하다" 2020-12-01
[2020 고졸취업 통계, "정부도 언론도 틀렸다"] "직업군인은 왜 취업통계에 안 잡았나"

twitter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