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cancel

내일신문

야권 이긴다면 1등공신은 … 야당 쇄신? 여권 실정? 윤석열?

국민의힘 2016년 이후 4연패에 종지부 찍을 기회

김종인체제 1년 "탄핵당 벗어나" "바뀐 게 없어"

"정권심판론 50%+윤석열 효과 50% 덕분" 분석

등록 : 2021-04-07 11:13:59

주사위는 던져졌다. 4. 7 재보선의 승자는 오늘밤 결정된다.

블랙아웃(선거 1주일전부터 여론조사 공표금지) 이전에 실시된 여론조사대로 야권이 승리한다면 1등공신은 어디서 찾을 수 있을까. 김종인체제의 쇄신 노력일까, 여권 실정에 따른 반사이익일까, 아니면 윤석열이라는 깜짝변수의 등장일까.

지지 호소하는 국민의힘 |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주호영 원내대표 등이 6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현대백화점 유플렉스 앞에서 열린 집중유세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만약 야권인 국민의힘 후보가 서울시장과 부산시장을 모두 석권한다면 이는 5년만의 승리다. 국민의힘은 2016년 20대 국회의원 선거부터 2017년 대통령 선거, 2018년 지방선거, 2020년 21대 국회의원 선거까지 4연패했다. 4연패에 종지부를 찍고 마침내 반전을 꾀하게 되는 것이다.

물론 국민의힘이 재보선에서 이긴다고해도 '완벽한 부활'로 평가받기는 어렵다. 내년 대선이 남아있기 때문이다. 대선까지 이기려면 재보선 승패 원인을 정확히 분석해내고 대책을 세워야 한다.

블랙아웃 전 여론조사대로 야권이 서울·부산시장을 전부 이긴다면 그 승인으로는 크게 세가지를 꼽을 수 있다.

첫째 야권의 쇄신이다. 정부·여당에 대한 심판론이 커진만큼 그 심판론을 담을 수 있는 제대로 된 그릇(야당)이 준비된다면 유권자들은 주저 않고 야당에 표를 던질 수 있다. 2016년 박근혜 탄핵으로 붕괴위기로까지 몰렸던 야권은 김종인체제 1년동안 변신을 위한 '각고의 노력'을 해왔다.

외부인사인 김 비대위원장은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구속 사과 △광주 5.18 민주묘지 무릎사과 △기본소득과 경제민주화가 포함된 정강정책 개정 △당명 개정 등을 통해 '탄핵정당'에서 벗어나려 애썼다.

다만 김종인표 쇄신이 '절반의 성공'에 불과하다는 비판도 여전하다. 국민의힘에는 여전히 이명박·박근혜정부 출신 인사들이 상당수 포진해 있다. 재보선 후보들도 이명박정부 출신으로 분류된다.

정강정책을 개정했지만 당의 지향점은 여전히 기득권층을 향한다. 과거와 단절하고 새 인물·새 정책으로 변모했다는 평가를 내리기엔 역부족이라는 지적이다.

두번째 승인으로는 정부·여당 실정에 따른 반사이익이 꼽힐 수 있다. 사실 정권 임기 중에 치러지는 모든 선거는 정부·여당에 대한 평가 의미를 담지만 이번 재보선은 정권 실정에 따른 반사이익이 유독 컸다는 분석이다. 문재인정부는 부동산 대란으로 상징되는 민생실패를 초래했다. 정권 핵심인사들은 내로남불식 위선을 자처했다. LH사태를 계기로 정부·여당에 대한 분노가 폭발했고, 정권심판론이 재보선을 뒤덮었다는 평가가 나온다. 제1야당은 불붙은 정권심판론에 숟가락을 얻었을 뿐이라는 것이다.

세번째 승인으로는 윤석열 변수가 꼽힐 수 있다. 사실 올초까지만 해도 재보선판은 여권 우위가 점쳐졌다.

야권지지층조차 제1야당인 국민의힘을 신뢰하지 않았다. 내년 대선에 대한 기대감도 없다보니 야권지지층은 말그대로 무기력 상태였다. 하지만 윤 전 총장이 재보선을 앞두고 돌연 사퇴하면서 내년 대선의 불씨를 되살리자, 야권지지층이 빠르게 결집했다. 윤 전 총장의 사퇴가 재보선 분위기 반전에 결정적 역할을 했다는 해석이다.

윤희웅 오피니언라이브 여론분석센터장은 7일 "만약 재보선에서 야당이 승리한다면, 야당의 경쟁력 회복 덕분이라기보다는 정부·여당의 실정에 따른 반사이익 50%, 윤 전 총장 사퇴로 인한 보수층 결집 50%를 승인으로 꼽을 수 있겠다"고 분석했다.

[관련기사]
여 “박빙 승리할 것” … 야 “큰 표 차 이긴다”
다급한 민주당, '촛불·노무현' 소환

엄경용 기자 rabbit@naeil.com

twitter   facebook   kakaot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