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cancel

내일신문

여 '멘붕' … "지도부 총사퇴" 책임론 '갑론을박'

이낙연 "저희 크게 부족"

최고위 "책임 취지 공감"

8일 의원총회 통해 결론

등록 : 2021-04-08 11:16:53

예상을 뛰어넘는 참패에 더불어민주당은 분위기가 침통과 멘붕 그 자체다. 4·7 재·보궐선거에서 최악의 성적표를 받아든 민주당은 선거 패배에 따른 당 지도부 책임론이 수면위로 떠올랐다.

민주당은 8일 오전 긴급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와 화상 의원총회를 열고 재보선 결과에 대한 수습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는 선거 패배에 대한 책임 차원에서 현 지도부가 총사퇴하고 원내대표 선거를 조기에 진행하는 방안이 거론됐다. 민주당 지도부는 최고위에서 거취에 대한 큰 방향을 결정한 뒤 화상 의원총회를 열어 당내 의견을 최종 수렴키로 했다.

당대표실로 향하는 김태년 직무대행 |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당대표 직무대행이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당대표실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최고위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지도부가) 다 책임지는 취지에 공감했다"고 말했다. 원내대표 선거를 앞당기는 안까지도 포함된다고 밝혔다.

다만 일부 최고위원들과 의원들이 사퇴에 반대하고 있어 변수가 될 전망이다. 5월로 예정됐던 전당대회 역시 지도부 거취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당 대표 경선 과정에서 당의 내분만 불거질 수 있다는 점에서 연기론도 제기된다. 당 내에서는 전대를 미루고 비대위 체제로 당을 맡겨야 한다는 의견도 적지 않은 것으로 알려진다. 민주당 관계자는 "예상은 했지만 워낙 크게 지면서 당이 멘붕 상태나 다름없다"며 "총사퇴하고 당을 일신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이야기도 나온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전날 오후 늦게 긴급 최고위원회에서도 "김태년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를 포함한 당 지도부가 책임을 지고 일괄 사퇴하자"는 주장도 나왔지만 결론을 내지 못했다. 김 원내대표는 최고위 회의 뒤 기자들과 만나 "지도부 거취와 관련한 문제는 의원총회에서 논의하고 말씀을 드리겠다"고 말했다. 민주당 관계자는 "워낙 충격적인 패배에 지도부 총사퇴를 통해 아예 새롭게 시작하자는 의견이 있었지만 일부 최고위원들과 차기 당권 주자들이 반대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비대위원장 후보군도 마땅치 않다는 등의 이유로 비대위 체제에 반대하는 목소리도 적지 않은 분위기다. 민주당 한 중진의원은 "지도부 선거가 1달 밖에 남지 않았는데 사퇴를 한들 누가 할 사람이나 제대로 있겠느냐"며 "국민들에게 진정성 있는 모습으로 다가가기도 힘들다"고 말했다.

선거에서 참패한 민주당 지도부는 7일 "국민의 선택을 겸허하게 받아들인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낙연 민주당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은 이날 오후 늦게 입장문을 내고 "국민의 마음을 얻기에 저희가 크게 부족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민주당은 선거로 나타난 민심을 새기며 반성하고 혁신하겠다"며 "청년과 서민, 중산층을 돕겠다는 약속 반드시 지키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저희를 지지해주신 국민께도, 지지하지 않으신 국민께도 감사드린다. 함께해주신 당원과 지지자 여러분께 위로를 전한다"고 했다.

김태년 당 대표 직무대행도 입장문을 내고 "선거 결과에 나타난 민심을 겸허하게 받아들인다"면서 "민주당의 부족함으로 국민께 큰 실망을 드렸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뜻에 따라 성찰하고 혁신하겠다"고 했다.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는 "깊은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고 했고 김영춘 부산시장 후보는 "민심의 큰 파도 앞에서 결과를 겸허하게 수용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촛불이 만든 정부, ‘무능 ·오만’으로 무너졌다
떠나는 김종인 … 국민의힘 당권논쟁 점화
"뜨거운 가슴으로 일하겠다"
몰려나온 심판 표심에 '갈라치기' 안 통했다
분노한 '재보선 민심' 11개월 뒤 대선판도 뒤흔들까
위기의 여권 대선주자, 반전 가능할까
19번 지원유세 안철수 … 몸값 더 떴다
"국민 질책 엄중 … 낮은 자세로 국정 임할 것"
야당 시장들 '임기는 짧고 사건은 많다'

곽재우 기자 dolboc@naeil.com

twitter   facebook   kakaot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