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cancel

내일신문

산림형 예비사회적기업 ‘산천초목팜’ 고용노동부 사회적기업 인증 준비

산천초목팜, 북부지방산림청과 함께 대자산 도시숲 활용한 지역사회공헌활동 나서

등록 : 2021-09-08 15:10:09

고양시에 지역기반을 둔 친환경기업 산천초목팜주식회사(이하 산천초목팜)이 고용노동부 사회적기업 인증절차에 나선다. 2019년 산림청으로부터 산림형 예비사회적기업으로 지정된 산천초목팜(대표 박순진)은 그간 친환경 산림형 주말농장과 목공예교육, 임산물 재배기술 개발, 지역주민 일자리창출 등에 힘써왔다. 올 초 북부지방산림청과 공동산림사업 협약을 체결한 산천초목팜은 지역산림자원인 대자산 산림을 보존하고 산림 치유 및 체험교육서비스를 창출해 도시민들에게는 산림문화체험의 기회를 제공하고 대자산 지역주민들에게 일자리를 제공하는 지역사회공헌활동에 착수했다.

북부지방산림청과 지역사회 공헌활동 위한 업무협약 맺어
산천초목팜은 지난 2019년 북부지방산림청 서울국유림관리소와 함께 고양시 대자산을 지역기반으로 하는 사회적기업 지원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서울국유림관리소는 대자산 국유림을 활용한 사회적기업의 활동을 적극 지원하고 산천초목팜은 산림자원을 활용해 취약계층에게 산림체험서비스와 일자리를 제공함으로써 지역사회에 공헌하고 지역주민의 삶의 질을 높여나간다. 이번 북부지방산림청과의 공동산림사업을 통해 산천초목팜은 산림청과 지역기반 사회적기업의 상호협력모델로 산림체험문화 확산 뿐 아니라 산림자원을 활용한 지역사회공헌활동에도 적극 나설 전망이다.


대자산 임산물 재배단지와 주말산장 조성
산천초목팜은 북부지방산림청과 함께 지역사회 활성화에 기여하고 사회적 경제 가치를 실현할 목적으로 산림자원연구소를 개소해 대자산에 임산물 재배단지를 조성하고 다양한 산림체험프로그램을 운영해나갈 계획이다. 대자산 임산물 재배단지에서는 고양동 지역주민들과 함께 꽃과 열매, 버섯류와 산나물류, 약초류, 약용류 등의 임산물을 채취하고 판매한다. 임산물 재배단지 운영을 통한 소득은 지역민들에게 나눔으로써 지역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할 계획이다. 또 대자산 도시숲에 주말산장을 조성해 지역민들에게 분양할 예정이다. 20~30평 단위로 숲속 공간을 마련해 텐트를 칠 수 있는 평상과 3평 텃밭을 만든다. 해먹과 의자도 설치해 나만의 숲속에서 ‘숲멍 때리기’(숲에서 멍 때리기)를 할 수 있다. 다양한 목재를 활용한 목공예 체험프로그램도 운영한다. 케렌시아(Querencia)는 스페인어로 피난처 또는 안식처를 뜻한다. 주말산장은 코로나19로 인해 갈 곳 없는 현대인들이 바쁜 일상에서 탈출해 나만의 휴식을 즐기는 케렌시아로 안성맞춤인 공간이 될 전망이다.

대자산 도시숲에서 숲놀이 체험학교 운영
산천초목팜은 대자산 산림을 활용해 유아 대상 숲놀이 체험학교를 운영할 계획이다. 특히 소아암을 앓고 있는 아이들과 장애 아동을 위한 숲놀이 체험프로그램을 마련한다. 숲놀이 체험학교 프로그램은 한국산림복지진흥원으로부터 숲체험·교육분야 녹색자금을 지원 받아 유아숲 체험원으로 위탁 운영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고양시 대자산은 도심에 위치한 숲으로 고양시민들에게 쾌적한 녹색생활환경을 제공하며 주변에는 중남미문화원, 고양향교 등이 위치해 지역문화와 역사를 연계하는 테마도시숲으로 조성될 전망이다.

기업경영의 화두 ESG 경영 실천해
기후변화와 자원고갈, 환경오염과 무분별한 산림벌채 등 지구 환경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는 인간 활동이 지속되면서 기업경영에 있어서도 ESG가 중요한 가치로 부각되고 있다. ESG란 지속가능한 환경(Environment)과 고용관계, 소비자보호, 보건안전 등의 사회적 가치(Social), 건전하고 투명한 경영(Governance)을 뜻한다. ESG 경영은 사회적기업 뿐 아니라 모든 기관을 평가하는 데 필수적인 평가 요소로 부상하고 있다. 지난 14년간 친환경농업의 가치를 설파하고 지역민 일자리사업과 지역사회 공헌활동을 이어온 산천초목팜은 ESG 경영에 기반한 사회적기업의 표본이 되고 있다.

내일신문 기자 tech@naeil.com

twitter   facebook   kakaot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