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cancel

내일신문

대검 '윤석열 장모 문건' 작성 의혹

민주당 "윤, 본인과 가족 변호활동까지"

윤 캠프 "통상적인 문건일 수도 있어"

등록 : 2021-09-14 11:27:35

이른바 '고발사주' 의혹이 야당발 박지원 국정원장 '공모설'과 뒤얽히면서 혼란하게 전개되는 가운데 대검찰청이 지난해 윤석열 당시 검찰총장의 장모 관련 의혹에 대응하기 위해 문건을 작성했다는 의혹이 추가로 제기됐다.

세계일보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검찰총장 재직 당시인 지난해 3월 대검찰청이 윤 당시 장모 최 모씨 관련 의혹사건에 대응하기 위해 내부문건을 만들었다고 14일 보도했다. 세계일보에 따르면 해당 문건은 3쪽 분량이며 △경기 성남시 도촌동 부동산 관련 사기 사건 △'윤석열 X파일'의 진원지로 지목된 정대택(72)씨 관련 사건 △파주 요양병원 의료법 위반 사건 △양평 오피스텔 사기 사건과 관련한 최씨의 법적 지위, 사건요지, 진행경과, 사건번호, 처리결과 등이 적시돼 있다.

문건 작성시기로 나타난 지난해 3월은 윤 당시 총장이 정부여당과 대치하면서 총장 일가에 대한 의혹과 문제제기가 불거지던 시기다.

더불어민주당은 즉시 공세에 나섰다. 윤호중 민주당 원내대표는 14일 원내대책회의에서 해당 의혹을 제기하며 "윤석열 검찰이 검찰권을 사유화해서 야당과 언론에 대한 공격을 하는 것은 물론이고 본인과 가족에 대한 변호활동까지 나선 초유의 국기문란 사건"이라고 맹비난했다. 박 원장 공모설에 대해서도 "제보자와 수사기관을 공격하는 이런 행패야말로 국민의힘이 검찰 쿠데타에 공모 내지는 주요 종사자 또는 하수인이었음을 스스로 보여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윤 후보 캠프 쪽은 문건 출처에 의문을 표하는 한편 출처가 대검이라 해도 '통상적'으로 작성됐을 수 있다고 반박했다.

법조계 출신의 윤 후보 캠프 관계자는 이날 내일신문과의 통화에서 "해당 문건이 대검에서 만들었다는 주장이 사실인지 확인되지 않았고, 대략적인 내용만 봐서는 변호사도 작성할 수 있는 수준인 것 같다"고 지적했다. 다른 캠프 관계자는 "무슨 은밀한 목적이 있어서가 아니라 국회 질의, 언론 대응 등을 위해 얼마든지 통상적으로 작성될 수 있다"며 "총장이라도 가족 관련 문제를 제대로 파악하기 위해 보고를 지시할 수 있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고발사주 의혹 제보자의 배후에 박지원 국정원장이 있다는 '공모설'을 계속 제기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14일 "국정원장의 대선, 정치개입이라는, 우리 국민에게 트라우마를 남겼던 과거 사례를 연상시킬 수 있다"며 제보자 조성은씨와 박 원장의 만남에 대해 "이해가 가지 않는 행동들"이라고 말했다. 그는 "검찰이란 권력기관이 정당에 고발을 사주하면 그것 자체도 문제이고, 정보기관장이 폭로 과정에 개입하면 그것도 국정원법 위반"이라며 "두 가지 다 중차대한 사안"이라고 말했다.

윤 후보 캠프는 앞서 조씨와 박 원장, 그리고 동석했다는 의혹이 제기되는 '성명불상' 1인을 국정원법·선거법 위반 혐의로 공수처에 고발했다.

이재걸 기자 claritas@naeil.com

twitter   facebook   kakaot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