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cancel

내일신문

결국 당심에 달려,"윤(윤석열)이 압도"vs"홍(홍준표)으로 바뀐다"

윤측 "55 대 30 이상 앞서", 홍측 "TK부터 당심 변화"

윤 "야당에서 누가 승리 이끌겠냐" 본선 경쟁력 강조

홍 "민심 거역하는 당심 없다" 민심 앞세워 당심 호소

등록 : 2021-10-28 11:20:29

국민의힘 대선후보 경선이 8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결국 승부는 당심에 달렸다는 관측이다. 국민 여론조사에서 압도적 선두가 부각되지 않으면서 당원투표 결과에 따라 승패가 갈릴 것이란 얘기다.

국민의힘 경선은 국민 여론조사(50%)와 당원투표(50%)로 이뤄진다. 리얼미터-오마이뉴스 조사(25∼26일, 2035명, 이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에서 국민의힘 대선후보 경쟁력을 4지 선다형으로 물은 결과, 홍준표 38.2%, 윤석열 33.1%, 유승민 10.9%, 원희룡 4.1%로 나타났다. 홍 예비후보가 오차범위를 벗어난 우위를 보였지만, 압도하는 수준은 아니다.

다른 변수도 파괴력이 약해지고 있다. 윤 예비후보의 '전두환 발언'과 '개 사진' 악재는 이미 어느 정도 민심에 반영됐다는 분석이다. 윤 예비후보가 또 한번 말실수를 하지 않는한 '자책골'로 인한 패배 가능성은 낮다는 얘기다. 당 일각에서는 홍준표-유승민 단일화 가능성을 제기했지만, 유 예비후보측은 27일 "단일화는 없다"고 못박았다.

결국 승패는 당원투표에서 갈릴 것이란 전망이다. 9월까지 입당한 책임당원 57만명에게 투표권이 주어진다. 윤 예비후보측은 "당심은 절대 우위"라고 자신한다. 정권교체 욕구가 강한 당원들은 "윤석열이 유일한 본선승리 카드"라고 판단한다는 것. 경선 막바지까지 전현직 의원 영입에 매달리며 조직력에서 우위에 선 것도 당심에서 유리한 대목으로 읽힌다. 윤석열캠프 관계자는 "당원투표에서 55 대 30 이상 압도하면서 무난하게 승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 예비후보는 28일 '정권교체와 대한민국 정상화를 위한 윤석열 선언'을 통해 "이번 대선은 부정부패 척결의 적임자를 뽑을 것인지, 부패의 몸통을 뽑을 것인지를 결정하는 선거다. 야당에서 누가 이 부패와의 전쟁을 승리로 이끌 수 있겠냐"며 자신의 본선 경쟁력을 강조했다.

홍준표캠프도 당심에서 약간 뒤진다는 걸 인정하지만 "흐름이 바뀌고 있다"고 강조한다. 민심(국민 여론조사)의 우위를 굳히고 당심에서 역전을 일궈내 승리를 차지한다는 복안이다. 윤 예비후보가 도덕성과 자질에서 심각한 결함이 드러나면서 당원도 마음을 바꾸고 있다는 주장이다.

홍준표캠프 관계자는 "전국에서 당원들의 격려 전화가 빗발치고 있다"며 "TK부터 시작해 당심이 윤석열에서 홍준표로 바뀌는게 분명히 감지된다"고 말했다. 홍 예비후보 본인도 당심에 거듭 호소했다. 홍 예비후보는 28일 "민심을 거역하는 당심은 없다. 흘러간 정치인들 주워모아 골목대장 노릇하는 것도 이제 며칠 남지 않았다"고 밝혔다.

엄경용 기자 rabbit@naeil.com

twitter   facebook   kakaot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