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cancel

내일신문

"인도는 압박을 받는 나라 아니다"

'미국 압박있나' 질문 받고

인도 외무부 대변인 밝혀

등록 : 2022-09-23 10:41:49

미국과 인도의 외무부장관 만남 이후 '압박이 있었냐'는 질문에 대해 "인도는 압박을 가할 수 있는 나라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22일 인도 외무부 홈페이지에 게시된 대변인 언론브리핑에서 확인된 내용이다.

이에 따르면 인도 아린다 바그치 외무부 대변인은 22일 뉴델리에서 열린 언론 브리핑에서 "미국이 러시아의 무기와 에너지에 대한 의존도를 놓고 인도와 깊은 대화를 하고 있다는 언론 보도가 있었다. 인도는 이 문제에 대해 워싱턴으로부터 압력을 느끼나"란 질문을 받았다.

미 국무부 관계자가 '인도는 러시아가 더 이상 신뢰할 수 있는 무기 공급국이 아니라는 사실을 이해하고 있다'고 보도된 데 따른 확인 질문인 셈이다.

바그치 대변인은 "나는 인도가 외부에서 압력을 가하고 결과를 얻기를 바라는 나라가 아니라고 생각한다. 인도의 위치는 우리가 해야 할 일에 대한 우리 자신의 신념과 관심에서 비롯된 것이다"라고 밝혔다.

인도 정부가 러시아와의 국방 및 에너지 관계에 대해 미국으로부터 압력을 느낀 적이 없다는 주장이다. 그는 "인도는 러시아에 크게 의존하고 있지만 이는 약 40년 동안 인도가 스스로 한 일"이라고 덧붙였다.

인도 무기의 약 70%는 러시아산이다. 지난 40년 동안 인도는 러시아와 방공 미사일 시스템, 군함 및 돌격 소총 구매에 관한 여러 협정을 체결한 후 양국 국방협력이 강화돼 왔다.

2020년 중국과의 국경 교착상태에서 인도는 미국의 우려에도 불구하고 예정대로 모든 장비와 S-400 방공 시스템을 받았다. 뿐만 아니라 최근 인도는 미국과 서방의 압력에도 불구하고 그동안 관심이 없었던 러시아산 석유수입을 크게 늘리고 있다. 러시아가 30% 할인된 가격에 판매하자 전체 에너지 수입량의 20%까지 늘리고 있다.

나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사마르칸트에서 열린 상하이협력기구(SCO) 정상회의에서 '다양한 수준의 접촉을 포함해 양국 관계의 지속적인 발전'을 발표한 바 있다.

지난 15일 인도 비네이 콰트라 외무장관도 "인도는 G7 회원국이 아니며, 러시아 에너지 공급에 가격 상한을 부과하지 않을 것"이라며 러시아로부터 석유 구매를 계속하겠다고 말했다.

장병호 기자 bhjang@naeil.com

twitter   facebook   kakaot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