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cancel

내일신문

[고병수 의사의 '영화 속 의학의 세계' (21)]

영화관에서 만나는 질병들

등록 : 2022-09-23 15:02:55

고병수(아버지) : 프로이트나 융에 대해서는 잘 들어봤지?
고동우(아들) : 예, 책으로 접하지는 못해봤지만 정신의학에서 아주 유명한 분들이라 이름과 업적 정도는 알고 있어요.
고병수 : 간단히 말해 프로이트는 그 전까지의 정신질환 치료 방식에서 정신분석이라는 분야를 개척한 분이고, 이후 정신의학의 치료는 확연히 달라졌지. 칼 융은 그의 제자이면서 동료인데, 프로이트가 너무 성에 관해서만 집착하다시피 하니까 그에 반기를 든 분이고.....
고동우 : 맞아요. 우리가 배울 때 칼 융이 창안한 것이 ‘집단무의식’이라고 했어요.
고병수 : 지그문트 프로이트와 칼 융, 그리고 그들 사이의 한 여인까지 실존 인물들을 내세워 당시 논쟁까지도 볼 수 있는 귀한 영화를 소개하려고 해. 키이라 나이틀리의 엄청난 연기도 볼만해.


마차를 타고 정신병원에 강제 입원하는 한 여인. 그의 이름은 사비나 슈필라인(키이라 나이틀리). 원래는 러시아 부유한 집의 5남매 중 첫째인데, 아끼던 여동생이 장티푸스로 죽자 그 때부터 정신 혼란이 오기 시작했다. 요양 겸 치료를 받으러 스위스로 와 있는 동안 발작이 심해져서 급히 취리히에 있는 정신병원으로 옮겨졌다. 그리고 당대에도 유명한 정신과 의사인 칼 구스타프 융(마이클 패스벤더)의 상담을 받게 된다. ‘데인저러스 메소드(A dangerous method, 2011)’ 영화의 시작이다.

히스테리성 발작을 일으키던 여인

어떤 상황에서 심한 틱(Tics) 증상이나 조울증(양극성 장애) 증상이 나타나고, 그 당시 용어로는 히스테리성 발작이라고 한다. 여러 번 상담을 하다 보니 어렸을 적 아버지에 의한 성학대가 중요한 심리적 원인이었다. 이러한 발작뿐만 아니라 이상한 성욕까지 나타나서 주체를 하지 못한다고 한다.



시간이 지나면서 융에 의해 슈필라인은 많이 좋아졌으나, 둘은 의사-환자 관계가 아닌 쪽으로 깊어져 버린다. 이 사실을 알아버린 지그문트 프로이트(비고 모텐슨)와 두 아이를 낳은 융의 부인. 환자가 아니라 의사가 고뇌하게 되고, 융은 그와 결별을 강요한다. 병이 호전된 슈필라인은 스위스에서 의과대학을 마치고 정신분석학 분야로 연구를 하다가 러시아로 돌아간다.

이 영화는 줄거리가 융과 슈필라인의 애정 관계를 중심으로 그려졌지만, 나오는 실제 인물들만으로도 엄청난 무게감을 갖는다. 1800년대 말은 정신의학의 세계에서 혁명이 일어나던 시기이다. 최고의 심리치료 기술을 자랑하던 샤르코 박사에게서 교육 받았으나 그게 아니라고 생각해서 금방 뛰쳐나온 지그문트 프로이트가 있다. 영화에서처럼 그는 줄담배를 태운다. 슈필라인이 입원한 정신병원의 책임자는 당대 유명한 정신의학자인 파울 오이겐 블로일러(Paul Eugen Bleuler, 1857~1939)이다. 그는 조현병(Schizophrenia)이라는 용어를 처음 사용한 의사이다. 칼 융은 프로이트와 블로일러 모두에게 영향을 받는데, 나중에는 그만의 독특한 정신의학의 문을 열게 된다. 이들의 방법론은 조금씩 달랐으나 이전의 최면요법 보다는 좀 더 복잡한 정신의 세계를 파헤치는 게 중요하다고 믿었고, 이러한 것들을 역동 정신의학(Dynamic Psychosis)이라고 부른다.

프로이트와 융의 논쟁

영화에서도 프로이트와 융이 긴 시간 토론하는 것으로 나오기도 하지만 대강 이런 내용들이다. 정신병리 현상을 심리?사회 관계 속에서 파악하고, 심층 분석을 통해 이해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것이다. 프로이트는 정신분석학(psychoanalysis) 이론을 주창하면서 꿈과 성 본능이 중요하다고 하고, 이에 반발한 융은 반드시 개인의 성이 절대인 것처럼 사고하는 것은 잘못이라고 반발하며 ‘집단 무의식(Collective unconscious)’이라는 개념을 사용하면서 분석 심리학(Analytical Psychology) 이론을 만든다. 영화에서 융의 치료를 받으면서 오히려 그에게 성에 관해 가르치려 드는 사람은 오토 페니첼(Otto Fenichel, 1897~1946)이라는 유명한 정신분석학자이다. 그리고 융과 애정 관계를 가졌던 사비나 슈필라인(Sabina Spielrein, 1885~1942)은 의사가 되고, 러시아로 돌아가 활동하면서 러시아 최초의 여성 정신분석학자가 된다.

프로이트는 나치가 정권을 잡았을 때 비엔나에서 쫓겨나고, 나중에 영국 런던에 정착하지만 1939년 구강암으로 사망한다. 슈필라인은 프로이트와 융과 교류하면서 정신분석학 선구자로서 활약하다가 1941년 독일이 러시아를 침공할 때 러시아 서부에 위치한 고향에서 두 딸과 함께 붙잡혀 학살당한다. 융은 오래 살았다.

["고병수 의사의 ‘영화 속 의학의 세계’" 연재기사]

고병수 의사

twitter   facebook   kakaot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