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cancel

내일신문

윤 대통령 "북, 뭘 얻으려든 어리석은 결정 될 것"

"한국 투자 기업 특화된 맞춤형 지원"

"강성노조 심각" 로이터 통신 인터뷰

등록 : 2022-11-29 11:18:03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외신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이 7차 핵실험을 할 경우 한국과 우방국들의 조치에 "지금까지 취하지 않았던 대응들이 포함"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보도된 로이터 통신 인터뷰에서 "북한이 (핵실험을 통해) 무엇을 얻으려고 하는지, 굉장히 어리석은 결정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북한의 도발에 대해 "(국제사회 전체가) 일관되고 같은 목소리를 내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또 "중국은 북한에 상당한 영향을 줄 수 있는 충분한 능력과 국제사회에서의 책무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확실한 것은 중국이 북한에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능력을 갖고 있고, 중국이 그 과정에 관여할 책임이 있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대만 문제와 관련해서는 "일방적인 현상 변경은 모든 질서와 평화와 안정을 해치는 것이기 때문에 거기에 대해서는 강력하게 반대한다"면서도 "(한국군으로서는) 우리 주변(한반도)에서 벌어지는 가장 위험한 상황부터 대응하고 통제해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거리를 뒀다.

일본의 방위비 증대 문제에 대해서는 "일본 열도 머리 위로 미사일이 날아가는데 국방비를 증액 안 하고 그냥 방치할 수는 없지 않았을까 (추측한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해외기업의 국내투자에 적극적인 목소리를 내는 한편 화물연대 파업과 관련해 강경한 입장을 표했다. 그는 "테슬라나 스페이스X나 이와 관련된 기업들이 국내에 투자하고, 기가팩토리를 만든다고 할 때는 정부가 할 수 있는 협력을 다 해 줄 생각"이라며 "한국에 투자하려는 기업에 특화된 부분들을 맞춤형으로 줄 생각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의 강성 노조는 정말 심각한 문제"라며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에게 자신의 노동 정책의 목표가 불공정한 노동 관행의 위험을 제거하기 위해 법치를 확립하는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재걸 기자 claritas@naeil.com

twitter   facebook   kakaot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