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cancel

내일신문

대통령·여·야 지지율, '30%'서 멈춰섰다

대통령·여당 추락해도

민주당 이탈층 흡수 못해

견제 역할 제대로 못해

등록 : 2022-11-29 11:16:00

"'윤석열 법치'에 무너지는 '여의도 정치'" 에서 이어짐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역시 단독 통과 수순에 들어갔다가 겨우 여당과 합의안을 만들어내기도 했다. 내년도 예산안을 야당의 수정안으로 통과시키겠다는 엄포까지 내놓은 상태다.


민주당 내부에서는 윤 대통령의 법치 일변도를 민주당의 '사법리스크'로 보는 시각이 적지 않다. 이미 확인된 윤 대통령의 콘크리트 지지율 '30%'까지 하락하면서 사실상 바닥까지 추락했는데도 민주당 지지율 역시 정체상태에 놓여 있는 것을 두고 답답해 하는 모습이다.

매주 전국 남녀 1000여명을 대상으로 여론을 살펴보는 한국갤럽에 따르면 윤 대통령 국정지지도가 7월 첫 주 30%대로 떨어진 후 현재까지 30%안팎으로 움직이고 있다. 8월 첫 주, 9월 다섯째 주에는 24%까지 낮아지기도 했지만 10월 첫 주부터는 이태원참사 등에도 불구하고 두 달 가까이 27~30% 사이에서 오가고 있다. 오차범위(±3.1%p)안에서 움직이는 것이기 때문에 통계적으로 사실상 고정됐다고 볼 수 있다.(자세한 내용은 한국갤럽이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반면 지난 11월 넷째주 33%를 기록한 민주당 지지율은 6월 첫 주 32%에서 크게 달라지지 않는 모습이다. 같은 기간 국민의힘은 45%에서 32%로 내려앉았다. 대통령, 여당, 야당이 모두 '30% 초반의 콘크리트 지지율'에 안착한 상태에서 움직이지 않고 있는 셈이다. 민주당 모 중진의원은 "윤 대통령과 국민의힘에서 이탈한 지지자들이 민주당으로 오지 않고 무당층에 머물러 있는 문제는 민주당 내부의 문제탓"이라며 "민주당의 입법, 민생, 예산 심지어 이태원참사 국정조사까지 모두 이재명 방탄 프레임에 걸려 무력해진 상황"이라고 했다. 그는 "그러다보니 윤 대통령이 하고 싶은 대로 일방통행을 하는 것이고 법치로 정치를 무력화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생긴 것"이라며 "민주당은 결국 이 대표와 정치공동체, 운명공동체로 가면서 총선까지는 강대강 구도에서 벗어나기 어려울 것"이라고 했다. 친명계의 모 의원은 "이재명 대표를 기소해서 민주당을 분열시키려는 게 윤석열정부의 의도로 읽힌다"면서 "앞으로는 강대 강 구도가 더욱 강해질 것"이라고 했다. 안일원 리서치뷰 대표는 "윤 대통령의 강공과 민주당의 이재명리스크는 총선까지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면서 "어느 한쪽이 먼저 해소해야 중도층의 표심을 가져올 수 있다"고 했다.

박준규 기자 jkpark@naeil.com

twitter   facebook   kakaot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