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신문 logo

내일신문 검색

[내일신문 창간 20주년 특별기획 - 박 대통령 지지율의 '비밀' ①] '허니문 지지율' 평가유보층이 이끌었다

'12% 플러스 효과'로 박근혜정부 연착륙 견인 … 이미지보다 정책성과에 민감

2013-10-08 13:16:43
add Favorite
text
plus
minus

글로벌 경제위기와 한반도 안보불안이라는 혹독한 환경에도 불구하고 박근혜정부가 연착륙할 수 있었던 배경에는 '평가유보층'이 자리잡고 있다. 국정운영 지지여부를 묻는 여론조사에 첫 답변을 '모르겠다'고 했다가 재차 물으면 조심스럽게 평가를 내놓는 이들이 바로 '평가유보층'이다.

이들 중 절반 이상이 박 대통령 국정운영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 단순 지지율을 '12.4%p' 끌어올렸다. 이른바 '허니문 효과'로 불리는 정권초반 지지율 고공행진의 열쇠라고 할 수 있다.

내일신문이 창간 20주년을 맞아 서강대 현대정치연구소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박 대통령 국정운영에 평가는 △잘하고 있다 47.6% △못하고 있다 23.7% △모르겠다 28.7%로 나타났다.


박 대통령에 대한 견고한 지지층은 47.6%라는 뜻으로 통상 긍정평가가 55~65% 수준으로 나오는 다른 여론조사와 격차가 크다. 이를 기존 방식의 여론조사로 환산하면 국정운영 긍정평가는 60.0%, 부정평가는 27.5%로 기존 조사와 비슷해진다.

주목할 부분은 내일신문 조사와 기존 여론조사 방식 사이에 등장하는 12.4%의 격차다. 기존 여론조사에서는 이들이 박 대통령 지지층으로 묶여버려 따로 구분되지 않는다. 그러나 실제 박 대통령 지지율은 '적극 지지층(47.6%)+평가유보 중 지지층(12.4%)'으로 구성돼 있다.

문제는 평가유보층이 기존 지지층에 비해 '성과'에 훨씬 민감하다는 점이다. 내일신문 조사에서 긍정평가자는 박 대통령의 가장 큰 장점으로 강한 리더십(35.5%)을 꼽았지만 평가유보층은 전두환 전 대통령 추징금 처리로 상징되는 과거청산(34.0%)이라는 응답을 내놨다. 이미지가 아니라 구체적인 정책수행을 평가기준으로 삼고 있다는 이야기다.

박 대통령의 최대 단점은 부정평가자의 경우 소통부족(29.1%)이었던 반면 평가유보층은 대선공약 후퇴(24.7%)를 꼽았다. 대선 이전부터 지적돼왔던 소통문제를 단점으로 본 게 아니라 당선 이후의 행동을 보고 판단했다는 뜻이다.

기초노령연금, 전월세 대책, 국정원 댓글사건에 대한 대통령의 태도 등 현안에 대해서도 평가유보층은 긍정평가자에 비해 훨씬 비판적인 태도를 보였다. 박 대통령의 경제·복지·대북정책 변화를 묻는 질문에서도 '보수화됐다'고 답변한 비율이 긍정평가자에 비해 높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평가유보자의 절반 이상이 박 대통령을 긍정적으로 평가한 것은 미래에 대한 기대 때문이다. 평가유보층 대부분이 '아직 평가하기 일러서(35.8%)', '잘하는 것도 못하는 것도 있어서(34.6%)'라고 응답한 것은 구체적인 성과를 기다리고 있다는 의미다.

이는 성과가 없다는 판단이 드는 순간 냉혹하게 돌아설 수도 있음을 시사하는 대목이기도 하다.

서복경 서강대 현대정치연구소 연구위원은 "평가유보층에게는 대통령의 이미지가 아니라 정책수행이 중요하다"며 "화려한 외교나 원칙의 강조보다는 성과를 중요하게 생각하는 만큼 박근혜정부 정책의 문제가 드러나면 지지에서 냉정하게 반대로 움직일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twitter
facebook
cyworld
mail
  • 목록
  • 뒤로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