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신문 logo

내일신문 검색

[인터뷰 │ 남호원 범들마을 영농회 대표] "작업능률·소득 모두 껑충"

2013-10-30 14:49:03
add Favorite
text
plus
minus

"어설프게 시작했지만 마을영농 시범마을을 빨리 정착시켜 범들마을을 경북에서 가장 잘사는 부촌으로 만들겠습니다."

경북도의 경북형 마을영농 육성 시범마을로 선정된 경북 봉화군 봉화읍 석평3리 범들마을 남호원(65·사진) 영농회 대표는 몸이 열 개라도 모자란다. 사과농사와 축산 등 적지 않은 개인 농사를 짓고 있지만 자신의 일은 뒷전이다.

남 대표는 지난해 10월 마을영농회가 구성되면서 대표를 맡았다. 38개 농가의 공동경작지 40㏊를 경작해 수익을 올려야 하는 막중한 책임을 지게 됐다. 출자금과 보조금을 지원받아 운영하는 주식회사의 대표로 선임됐지만 회사(?)는 엉성하기 짝이 없다. 회원들이 대부분 60~70대의 고령인데다 특별한 소득작물도 없고 마을영농에 대한 이해도도 떨어지는 등 어려움이 많았다.

남 대표는 1970년 새마을지도자와 오랜 이장 경험을 살려 먼저 주민의식을 바꾸는데 주력했다. 마을 공동체의식과 결속력이 강한 장점을 다시 살려내면 마을영농을 통한 부촌의 꿈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1만7000㎡의 논과 밭에 모내기를 하고 고추를 심는 일은 혼자서는 엄두도 내지 못하지만 공동작업을 하면 하루도 걸리지 않는다"며 "주민들이 이런 경험을 하면서 마을영농에 대한 불신감이 사라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주민들이 새로운 소득작물을 재배해 수익을 올리는 재미를 맛봐서인지 이제는 마을영농에 자신감까지 갖는 것 같다"고 말했다. 남 대표는 내년 새로운 소득작물을 재배할 생각에 벌써부터 분주하다. 그는 "논농사 틈새를 이용해 부추와 고추, 수박 재배를 확대하면 더 많은 이익을 낼 수 있을 것 같다"며 즐거워했다.

[관련기사]

-[경북 농업, 미래를 말하다 ①경북형 마을영농] 공동 생산·판매로 부농마을 꿈 키운다

-'경북형 마을영농' 부촌 꿈 앞당긴다
 

최세호 기자 seho@naeil.com

twitter
facebook
cyworld
mail
  • 목록
  • 뒤로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