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cancel

내일신문

내일신문

미, 북한 도운 중국 해운사 2곳 제재

북한선박 및 관련선박이‘선박대선박’불법환적을 통해 정제유를 운송하기 전후에 방문한 항구(노란색 표시). 2019.3.22 [미 재무부 자료 캡처] 연합뉴스미국 재무부가 21일(현지시간) 북한의 제재회피를 도운 중국 해운회사 2곳에 대해 제재조치를 내렸다. 이와 함께 북한과의 불법 환적 등으로 의심을 받는 선박들을 무더기로 추가한 북한의 불법 해상거래에 대한 주의보를 갱신해 발령했다. 의심 선박 리스트에는 한국 국적의 선박도 포함됐다.미국의 대북 관련 독자제재는 올 들어 처음이다. 특히 지난달 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 뒤 북한이 협상중단 경고로 강한 불만을 표시한 가운데, 압박의 고삐를 계속 조이겠다는 신호를 보낸 것이라 북한의 반응에 따라 상당한 파장을 부를 것으로 우려된다.미 재무부는 이날 산하 해외자산통제국(OFAC)이 북한의 제재회피를 도운 혐의로 다롄 하이보 국제화물과 랴오닝 단싱 국제운송 등 2곳의 중국 해운회사를 제재명단에 올렸다고 발표했다.다롄 하이보는 미국의 독자제재 대상인 북한 정찰총국 산하 백설무역회사에 물품 공급 등을 도운 혐의를 받고 있고 랴오닝 단싱은 유럽연합(EU) 국가에 나가 있는

주요기사

prev
8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