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cancel

내일신문

내일신문

'노예계약'에 사업포기 현실화

"발주처 계약 조건에 연 3%씩 4년간 납품단가 인하 내용이 있다. 분통이 터지지만 어쩔 수 없이 이 조건을 인정하며 계약해야 한다."13일 국내 완성차 3차 협력사 대표 A씨의 화난 목소리가 전화기에 흘러넘쳤다. 30년 가까이 모터나 제어기 등 자동차부품을 생산해 온 그는 "매년 납품단가를 후려치는 구조에서는 3차 이하 협력사들이 살아갈 방법이 없다"고 호소했다.완성차업체들이 실적부진을 만회하기 위해 협력사를 쥐어짜고 있다. 국내 유력 완성차업체는 최근 하드 CR(Cost Reduction·강제로 진행하는 남품단가 인하)을 단행했다. 납품단가 인하 규모도 제품가의 5%였다. 연 4%에 이어 추가로 5% 납품단가를 인하한 것이다.A씨는 "이익이 없는 납품구조가 중소기업을 벼랑끝으로 내몰고 있다"며 "협력사 대표들 사이에서는 회사를 언제 접을 것인가가 주요 관심사"라고 전했다. 그도 국내 신공장 설립을 포기하고 인도 진출을 검토하고 있다. 저마진 구조의 국내 자동차부품 가치사슬(벨류체인)에서 벗어나기 위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