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cancel

내일신문

내일신문

남북관계 성과로 '퍼주기 시비' 극복 자신감

"남북 사이의 철도·도로 연결부터 남북경제협력 사업까지, 트럼프 대통령이 요구한다면 그 역할을 떠맡을 각오가 돼 있다."문재인 대통령이 19일 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통화에서 "북한의 비핵화 조치를 견인하기 위한 상응조치로서 한국의 역할을 활용해달라"며 이같이 밝혔다. 오는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2차 북미 정상회담에서 북한 비핵화와 이에 상응하는 미국의 후속조치를 끌어내기 위한 당사국의 의지를 반영한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문 대통령이 남북정상이 3번의 회담을 통해 합의한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SOC 사업과 경제협력 문제까지 구체적으로 거론한 점이 눈에 띤다. [IMG1]◆트럼프 대통령 운신의 폭 고려 = 문 대통령은 이날 밤 통화에서 한반도 경협사업의 역할을 한국이 맡을 수 있고 '그것이 미국의 부담을 더어줄 수 있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북한의 비핵화 조치에 대한 상응조치로 미국이 제재완화에 나설 경우 한국이 경제적 부담을 나눠 갖겠다는 약속이다. 다분히 미국내 트럼프 대통령의 입지를 확대하기 위한 포석으로 풀이된다. 미 하원 선거에서 승리한 민주당이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정책에 대한 부정적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