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cancel

내일신문

MRAM 기반 '인-메모리 컴퓨팅' 구현

세계적 주제 삼성전자 최초

차세대 저전력 AI 칩 기술

등록 : 2022-01-13 11:40:59

삼성전자는 자사 연구진이 자기저항메모리(MRAM) 기반 '인-메모리(In-Memory) 컴퓨팅'을 세계 최초로 구현했다고 13일 밝혔다.

인-메모리 컴퓨팅은 메모리 내에서 데이터의 저장뿐 아니라 데이터 연산까지 수행하는 최첨단 칩 기술이다. 메모리 내 대량 정보를 이동 없이 메모리 내에서 병렬 연산하기 때문에 전력 소모가 현저히 낮아, 차세대 저전력 인공지능(AI) 칩을 만드는 유력한 기술로 주목받고 있다. 기존 컴퓨터는 데이터의 저장을 담당하는 메모리 칩과 데이터의 연산을 책임지는 프로세서 칩을 따로 나누어 구성한다.

저항메모리(RRAM)와 상변화메모리(PRAM) 등 비휘발성 메모리를 활용한 인-메모리 컴퓨팅의 구현은 지난 수년간 전 세계적으로 관심이 높은 연구 주제였다.

하지만 또 다른 비휘발성 메모리인 MRAM은 데이터 안정성이 높고 속도가 빠른 장점에도 불구하고, 낮은 저항값을 갖는 특성으로 인해 인-메모리 컴퓨팅에 적용해도 전력 이점이 크지 않아 인-메모리 컴퓨팅으로 구현되지 못했다.

삼성전자 연구진은 이러한 MRAM의 한계를 기존의 '전류 합산' 방식이 아닌 새로운 개념의 '저항 합산' 방식의 인-메모리 컴퓨팅 구조를 제안함으로써 저전력 설계에 성공했다.

이번 연구는 시스템 반도체 공정과 접목해 대량 생산이 가능한 비휘발성 메모리인 MRAM을 세계 최초로 인-메모리 컴퓨팅으로 구현하고, 차세대 저전력 AI 칩 기술의 지평을 확장했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

삼성전자 AI 반도체 새 지평 열었다

고성수 기자 ssgo@naeil.com

twitter   facebook   kakaot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