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cancel

내일신문

'이재명 40% 지지율' 막는 3가지 장벽 … '문정부와 차별화'·대장동·당내 결속

중도 잡을 '차별화 딜레마'

당 내부부터 강력 반발

"의원 안 움직인다" 고민

등록 : 2022-01-14 11:30:42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지지율 40% 천장'을 뚫기 위한 전략 모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검 외에는 해법이 묘연한 '대장동 의혹'은 뒤로 미뤄두더라도 당내 의원들의 응집력이 약한 데다 이런 기류가 '차별화 전략'을 어렵게 만들고 있다는 평가다. 중도층을 끌어들이기 위해서는 문재인정부와의 '차별화 전략'이 절실한데 이를 수용할 만큼 당내 결집이 견고하지 않다는 얘기다. 송영길 당대표의 '문재인정부의 이재명 탄압' 발언이 '사과 요구'로 번진 것은 이를 보여주는 단면으로 해석된다. 

14일 여당 선대위 핵심관계자는 "중도층을 잡아야 대선 승리가 가능하고 중도층을 잡으려면 차별화 전략을 쓸 수밖에 없다"면서 "청와대도 차별화전략이 정권재창출을 위해 불가피하다는 것을 어느 정도 수용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이 후보가 문재인정부의 부동산정책, 최저임금 속도 등에 비판하면서 '소극적 차별화'에 나섰지만 앞으로는 유권자들이 '청와대와 선을 긋는다'고 판단할 정도로 명확하고 강도 높은 '적극적 차별화' 전략으로 바꾸겠다는 구상이다.

하지만 송 대표가 차별화를 염두에 두고 중도층에 던진 메시지에 이낙연 전 대표, 김종민 의원,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었던 윤영찬 의원, 설 훈 의원, 최재성 전 청와대 정무수석, 유인태 전 의원 등이 비판하고 나섰다. '공개 사과'를 요구하기도 했다.

이는 '이재명 세일즈'가 당내 의원과 지방의원 등 밑바닥부터 강도 높게 이뤄지지 못하고 있는 현상과 맥을 같이 하고 있다.

선대위 핵심관계자는 "호남을 비롯한 지역의 기초, 광역의원들도 잘 움직이지 않고 있다"면서 "특히 경선에서 패배한 이낙연계 등에서 경선 과정에서 생긴 불만을 여전히 품고 있고 이재명 선거운동에 참여하지 않고 있는 것이 확인됐다"고 했다. 선대위 전략기획본부장인 강훈식 의원이 "지방선거 공천 룰인 기여도 평가를 대선 기여도 평가로 전면 개편할 것"이라고 밝힌 것도 이러한 지방 하부조직의 '복지부동'을 확인하고 내놓은 고육책이다. 하지만 지역위원장으로 공천에 직간접적으로 영향을 미치는 국회의원들이 적극적으로 움직이지 않는 상황에서 하부조직을 독려하는 게 무슨 의미가 있느냐는 얘기도 나온다.

이상민 의원은 "이 후보가 대선에서 이기기 위해서는 차별화, 대장동, 당내 결속 등 내부변수와 안철수 외부변수가 있는데 이중에서 차별화를 어떻게 할 것인지가 핵심"이라며 "차별화 없이는 대선에서 이기기 어렵다"고 했다. 그러고는 "득표율로 대선 기여도를 평가해 공천에 반영하겠다는 것은 어불성설이고 선대위의 책임을 떠넘기려는 방책일 뿐"이라고 했다.

박준규 기자 jkpark@naeil.com

twitter   facebook   kakaot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