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cancel

내일신문

북한 미사일 발사에 국가안보실 "강력 규탄"

대통령 주재 NSC 대신 안보상황점검회의 소집

등록 : 2022-05-13 12:15:34

대통령실 국가안보실이 윤석열정부 출범 후 북한의 첫 '미사일 도발'을 강력규탄했다. 그러나 대통령 주재의 국가안전보장회의(NSC)가 아닌 안보실장 주재의 안보상황점검회의를 연 사실이 야당 시절 기조와 배치된다는 지적을 받는다.

국가안보실은 12일 북한이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 3발을 발사한 데 대해 '한반도와 동북아의 긴장을 고조시키고 국제평화와 안전을 중대하게 위협하는 도발행위'라고 지적하고 강력히 규탄했다고 밝혔다.

국가안보실은 이날 저녁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위기관리센터에서 김성한 실장 주재로 안보상황점검회의를 연 후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어 "정부는 한 치의 빈틈없는 확고한 대비 태세를 유지하면서 국제사회와 긴밀한 공조를 이어가기로 했다"면서 "또한 코로나가 발생한 상황에서도 주민의 생명과 안전을 외면하고 탄도미사일 발사를 지속하는 북한의 이중적 행태를 개탄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부는 북한의 도발에 대해 보여주기식 대처보다는 안보상황에 대한 객관적 평가를 통해 실질적이고 엄정한 조치를 취해나갈 것"이라고도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김성한 실장과 김태효 1차장, 신인호 2차장 및 안보전략·외교·통일·국방비서관 등이 참석했다. 국가안보실은 합동참모본부로부터 북한의 탄도미사일 동향을 보고받고 군의 한미연합 대비태세를 점검하고 대응 방안을 협의했다.

한편 이날 대통령실이 NSC 대신 안보상황점검회의를 연 것을 두고는 뒷말이 나온다. 야당시절, 북한의 미사일 도발에도 문재인 대통령이 NSC 개최에 소극적이라는 비판을 거듭해왔기 때문이다.

국가안보실은 이를 의식한 듯 "북한의 도발에 대해 보여주기식 대처보다는 안보상황에 대한 객관적 평가를 통해 실질적으로 엄정한 조치를 취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13일 통화에서 "새 정부 출범 초를 노린 북한의 도발"이라며 "냉정히 도발 강도에 맞는 회의소집을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재걸 기자 claritas@naeil.com

twitter   facebook   kakaot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