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cancel

내일신문

국립재활원, 장애인 건강주치의 시범사업 참여 시작

지체·뇌병변 중증장애인

주장애 관리 서비스 제공

등록 : 2022-05-13 15:47:39

보건복지부 국립재활원은 "지난달 13일부터 중증장애인의 필수적 의료서비스 이용의 접근성을 향상하고 만성질환과 장애에 대한 지속적이고 포괄적인 건강관리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장애인 건강주치의 시범사업에 참여했다"고 13일 밝혔다.

장애인 건강주치의 시범사업은 중증장애인이 자신의 건강주치의를 직접 선택해 주치의로부터 만성질환 및 장애에 대한 지속적이고 포괄적인 건강관리 서비스를 제공받는 제도로 일반 건강관리, 주장애 관리, 통합관리 서비스로 구분된다.

국립재활원은 지체·뇌병변 중증장애인에게 장애인 건강주치의 시범사업 서비스 유형 중 주장애관리 서비스를 제공한다.

구체적인 내용을 보면 중증장애인의 전문적 건강관리를 위해 만성질환 및 건강 문제를 포괄적으로 평가하고 종합계획을 수립한다. 포괄평가와 종합계획을 수립해 환자 관리, 교육상담 등의 서비스를 제공한 후 필요 시 포괄평가에 대한 중간점검을 실시한다. 중증장애인의 건강관리에 대한 자기관리능력 향상을 위해 표준화된 지침에 따라 1대1 대면으로 교육상담을 제공한다. 중증장애인의 거동 불편 등 사유로 내원이 어려운 경우 건강주치의가 전화로 교육상담을 제공한다.

국립재활원에서 주장애관리 서비스를 받고자 하는 지체·뇌병변 중증장애인은 '국립재활원 누리집' 또는 '국민건강보험공단 누리집'에서 장애인 건강주치의 진료 정보를 확인할 수 있으며 전화 예약(02-901-1700) 후 주치의와 상담을 통해 서비스를 신청할 수 있다.

김완호 국립재활원 원장직무대리는 "장애인 건강주치의 서비스 제공이 중증장애인의 건강증진과 건강관리 능력 향상에 도움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전했다.

김규철 기자 gckim1026@naeil.com

twitter   facebook   kakaot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