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cancel

내일신문

2018 대입 수시 이월 인원

수시 이월 인원 연세대, 고려대 순으로 많아

등록 : 2018-01-12 14:41:35

지난 1월 5일 이후 각 대학은 수시 이월 인원이 반영된 2018학년도 정시 최종모집 인원을 확정 발표했다. 올 대입 수험생들은 5일 이후에 확정된 최종 정시모집 인원을 토대로 정시 원서 접수를 시작했다. 내년도 2019학년도 대학 입시 전략을 철저히 세우기 위해 2018학년도 주요 대학의 수시 이월 인원의 변동사항과 특징을 정리해 봤다.  

수시 이월 인원 반영해 정시 전략 최종 점검해야
2018학년도 대입 수시모집이 1월 4일로 마무리되면서 5일부터 각 대학은 수시에서 정시로 이월된 수시 이월 인원을 발표했다. 수시 이월 인원은 각 대학의 수시모집 충원에서 모집하지 못한 인원이 정시로 이월된 인원이다. 각 대학은 학교 홈페이지를 통해 변경된 모집 인원을 공지하거나 변경된 인원이 반영된 최종 정시모집 요강을 공지한다. 대부분 최초 정시모집 인원에 비해 최종모집 인원이 증가하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수시모집 동점자로 감소하기도 한다. 때문에 정시 상담을 완료한 이후라도 수시 이월이 반영된 최종 정시요강을 토대로 최종 정시 전략을 점검하는 게 바람직하다.
2018학년도 수시 이월 인원 현황을 살펴보면 연세대(297명)와 고려대(190명), 성균관대(185명), 서울대(177명)순으로 이월 인원의 숫자가 많다. 지난해와 비교해 수시 이월 인원의 증감 현황을 살펴보면 서울대와 연세대는 각각 47명과 39명이 줄었고 성균관대(116명), 고려대(60명), 서강대(54명) 순으로 많이 늘었다.



2018학년도 수시이월인원(일반전형)
  수시이월인원() 정시최초인원() 정시최종인원()
서울대 175 685 860
연세대 297 1016 1313
고려대 190 612 802
한양대 32 785 817
성균관대 185 717 902
이화여대 96 417 513
서강대 94 314 408
중앙대 92 834 926
경희대 87 1140 1227
시립대 130 672 802



각 대학별 수시 이월 인원의 주요 특징

서울대
수시모집으로 전원 선발 예정이었던 학과 중 지구환경과학부(2명), 에너지자원공학과(2명), 윤리교육과(1명), 수의예과(13명), 자유전공학부(4명), 치의학과(11명), 동양화과(2명), 조소과(1명) 등 8개 학과가 수시 이월로 정시모집을 실시한다. 수시 이월 인원이 가장 많은 학과는 조선해양공학과(10명)와 응용생물화학부(10명)으로 각각 21명과 18명을 최종 선발한다.

연세대
올해 수시 이월 인원은 주요 대학 중에서 가장 많은 297명으로 총 1,313명을 정시로 최종 선발한다. 인문계열은 경영학과(37명), 경제학부 (24명)가 많이 이월 되었으며 자연계열은 공과대학 화공생명공학부(17명), 전기전자공학부(15명)등이 많이 이월 되었다. 의예과의 경우도 5명이 늘어서 25명을 선발한다. 수시 이월된 인원수를 살펴보면 2017학년도의 수시 이월 인원은 전년 대비 71명이 늘었지만 올해 수시 이월인원 수는 지난해 보다 39명이 감소했다.

고려대
수시 이월된 인원은 190명으로 총 802명을 정시로 선발한다. 수시 이월 인원이 많은 과는 기계공학부가 15명, 전기전자공학부 14명, 가정교육과 14명, 의과대학 12명 등이다. 수시 이월 인원은 2017년도에는 15명이 감소했으나 올해는 오히려 60명이 증가한 점이 특색이다.

성균관대
가군은 최종 435명, 나군은 466명 모집으로 최초 모집인원인 가군 333명, 나군 384명에서 각가군 102명, 나군 82명이 이월됐다. 이월된 인원이 많은 곳은 가군 공학계열의 경우 당초 140명 모집에서 188명으로 약 48명이 이월되었으며 나군의 인문과학계열은 26명이 이월돼 최초 95명 모집에서 최종 121명으로 확정됐다.

이화여대
예체능실기전형(234명)과 기회균등전형은 기존 모집인원에서 변동이 없고 나머지 계열과 학과에서 변동이 있다. 최종 확정된 정시모집(수능전형) 인원은 513명으로 당초 정시 모집(수능전형) 인원인 417명에서 총 96명이 수시 이월됐다.

서강대
가군 정시 일반전형을 선발하는 서강대의 최종 모집인원은 최초 314명에서 수시 이월 인원 94명이 반영돼 최종적으로 408명이다. 가장 많이 이월된 과는 인문계열은 인문사회계열의 사회과학부(10명)와 경영학부 (10명), 자연계열은 공학부의 기계공학전공(9명), 컴퓨터공학전공(8명), 화공생명공학전공(8명)이다.

중앙대
수시 미충원 인원이 반영된 수능일반전형 (가군,나군,다군)의 경우 최초 모집인원은 834명에서 92명이 이월돼 최종적으로 926명을 모집한다. 동일계 전형(나군)은 50명에서 54명 모집으로 4명이 이월되고, 실기전형(가군,나군)은 372명으로 2명이 이월됐다. 인문계열 경영경제대학 경영학부는 81명에서 11명이 이월된 92명을 모집한다. 이공계에서 가장 많은 인원을 선발하는 창의ICT공과대학은 93명에서 2명이 이월된 95명을 모집한다.

경희대
모집단위 가군의 경우 수능 100(594명), 실기포함 149명 모집, 나군의 경우 수능 100(633명), 실기포함(113명)으로 총1,489명을 모집한다. 수능100의 경우 최종 1,227명으로 최초 1,140명에서 87명이 이월됐다. 의예과(23명)와 한의예과(자연)(30명)은 인원 변동이 없다.

서울시립대
최초 모집 정시 가군 일반전형 모집 650명, 나군 22명에서 가군 일반전형이 779명, 나군 23명으로 130명이 증가해 정시 일반전형으로 802명을 모집한다. 정시 가군의 음악학과, 산업디자인학과, 환경조각학과는 모집 인원의 변동이 없다.

2. 수시 이월 인원 비교
수시 이월 인원 비교 (단위 명)
  2018 2017 비고
서울대 175 222 -47
연세대 297 336 -39
고려대 190 130 60
한양대 32 15 15
성균관대 185 69 116
이화여대 96 97 -1
서강대 94 40 54
중앙대 92 78 14
경희대 87 120 -33
시립대 130 132 -2
 
 
  2017년 수시 이월 인원 2016 대비 증감
연세대 336(인문 159/자연 177) + 71
고려대 130(인문 43/자연 87) -15
서강대 40(인문13/자연 27) +11
성균관대 69(인문10/자연 59) -93
한양대 15( 인문 8/자연7) +7
중앙대 78(인문 42/자연36) +30
경희대 120(인문73/자연47) -63
시립대 132(인문68/자연64) 74
외대 17(인문17) -13
이대 97(인문42/자연55) +99
서울대 222(인문13/자연209) +74
3. 2017학년도 서울 주요대학의 계열별 이월 인원(단위: 명)
(서울시교육청 교육연구정보원 자료 참조)

박혜영 리포터 phye022@naver.com

twitter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