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cancel

내일신문

유커 관광 '질적 성장' 집중 관리

등록 : 2018-05-15 11:20:25

문화체육관광부는 최근 중국이 방한 단체관광금지 조치를 일부 해제함에 따라 방한 중국시장이 조속히 안정을 되찾을 수 있도록 노력한다고 15일 밝혔다. 방한 중국시장의 고부가화를 통해 질적 성장 환경을 조성하는 데 정책적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문체부는 중국에서 방한 관광상품의 홍보와 유통이 장기간(1년 이상) 중단되었던 점을 감안해 방한 소비심리를 높이고 유통 경로를 재건한다.

중국 현지 온·오프라인 여행사 및 여행포털 등과 협력해 신규 방한 콘텐츠를 집중적으로 홍보하고, 중국 주요 거점 지역에서 한국관광 종합설명회와 소비자 행사 등을 개최한다.

중국 여행사의 방한관광 정보 갱신을 적극 지원하고, 중국 개별여행객을 대상으로 하는 온라인 이벤트 개최, 단체비자 수수료 면제 기한 연장, 우수 중국단체관광 전담여행사 신규 지정 등을 통해 장기간 정체된 방한 관광 수요를 확대한다.

문체부는 한중 양국 정부 간의 협약에 따른 중국 단체관광 전담여행사 지정 및 관리 제도를, 중국 단체관광의 고급화를 유도하고 중국 단체관광의 질적 관리를 강화하는 방향으로 운영한다.

중국 단체관광의 고급화를 위해 아이디어와 능력을 갖춘 여행사가 신규 중국 전담여행사로 지정될 수 있도록 평가항목에서 여행상품 기획 및 유치능력 관련 항목의 배점을 35점에서 50점으로 강화했다.

저가·저질 단체상품의 난립을 방지하기 위해 실시하고 있는 중국 단체관광 전담여행사의 갱신 주기를 기존 2년에서 1년으로 단축하고, 갱신 평가 시에도 고부가 상품 유치 실적의 배점을 10점에서 30점으로 대폭 강화했다. 쇼핑 위주의 저가·저질 상품을 취급하는 여행사는 중국 단체관광 전담여행사로 지정받지 못하게 하고, 이미 지정된 후에라도 상시적으로 퇴출될 수 있도록 상시퇴출제 시행을 제도화한다.

송현경 기자 funnysong@naeil.com

twitter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