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cancel

내일신문

트럼프-김정은 내일 '세기의 빅딜'

비핵화 결단하면 '공동성명' 채택 … 조선중앙통신 "새로운 조미관계 수립할 것"

등록 : 2018-06-11 11:24:39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사상 첫 북미정상회담으로 새로운 역사쓰기에 돌입할 채비를 마쳤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핵폐기 시간표까지 제시하는 전략적 결단을 내리느냐에 따라 세기의 첫 만남이 역사적인 빅딜합의로 이어질지 판가름 날 것으로 예상된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12일 오전 9시(한국시각 10시)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호텔에서 세기의 첫 악수를 나누고 한반도, 나아가 전세계 안보와 평화가 달린 역사적 빅딜을 시도한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북미정상 회담을 위해 싱가포르를 방문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0일 이스타나궁에서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와 면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고 11일 보도했다(좌). 트럼프 대통령이 10일 오후 싱가포르에 도착한 직후 전용기 에어포스원에서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우). 연합뉴스


평화와 고요한 섬이란 뜻의 센토사에서 평화의 임무(Mission of Peace)에 나선 트럼프 대통령은 출사표를 던지며 "김정은 위원장은 단 한번의 기회(One time shot)를 살려야 한다. 나는 첫 1분 안에 회담이 어떻게 진행될지 알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위원장이 핵폐기라는 전략적 결단을 내렸음을 보여준다면 비핵화와 체제보장, 관계개선의 맞교환과 시간표까지 담아 정상들이 서명하는 공동성명(코뮈니케)을 채택하고 후속 협상은 물론 2차, 3차 정상회담으로 이어갈 것임을 예고한 것이다.

이에 따라 김 위원장이 어떤 입장을 내놓을지 주목된다. 11일(한국시간) 김 위원장의 싱가포르 도착과 북미정상회담 개최 예정 사실을 보도한 조선중앙통신은 회담 의제를 거론하면서 "달라진 시대적 요구에 맞게 '새로운 조미 관계를 수립'하는 문제"를 적시, 김 위원장이 모종의 결단을 내렸음을 시사했다.

이와 관련,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두 지도자는 분명히 그것(비핵화 시간표)을 논의할 것이다. 싱가포르에서 우리가 얼마나 성과를 낼 수 있고, 진전시킬 수 있을지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밝혀 김 위원장의 결단과 성의있는 조치를 고대하고 있음을 확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들어 현실을 감안해 '점진적 과정'(gradual Process)이란 용어로 김 위원장의 단계적, 동시적 조치를 사실상 수용했다.

그 대신 초반에 일부 핵탄두와 ICBM을 국외로 반출하고 1~2년 내 비핵화 완료를 원하고 있는 것으로 보도돼왔다.

김 위원장의 전략적 결단을 확인하는 대로 트럼프 대통령은 체제안전보장과 관계개선을 신속하게 조치할 것을 확약할 것으로 폼페이오 장관은 전했다. 적대정책 폐기, 불공격, 불가침, 종전선언과 평화협정 체결, 마지막 단계의 수교 등 정치적 보장과 단계별 제재해제, 경제협력 등이 거론된다.

미국은 현 행정부나 미래 행정부에서 쉽게 번복하지 못하게 북미합의를 조약처럼 미 상원의 비준동의를 받겠다는 방침도 밝힌 상태다.

[관련기사]
[한면택 워싱턴 특파원 현장보고] 트럼프-김정은 '담대한 합의'로 역사적 무대 오른다
[한면택 워싱턴 특파원 현장보고] 북미정상 '성공적 출발' 선택할듯

워싱턴=한면택 특파원 · 김상범 기자

twitter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