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cancel

내일신문

전문가 과반 "금리인상 당장 해야"

'금리인상 불필요' 38.5%

실물경제인 63%가 '인상'

등록 : 2018-10-10 11:09:09

경제전문가들의 다수는 조속한 기준금리 인상이 필요하다고 판단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 기준금리가 미국보다 낮아지면서 자본유출 가능성이 확대되고 있어, 이에 대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보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또 이미 시중금리는 미국의 금리인상을 반영하고 있는 데다, 미국이 내년에도 최대 4차례 가량의 금리인상을 예고하고 있다는 점도 고려된 것으로 보인다.

내일신문이 여론조사기관 디오피니언과 실시한 경제전문가 대상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54.6%가 '금리인상이 당장 필요하다'고 답했다.

'필요하지 않다'는 응답은 38.5% 였다. 모름/무응답은 6.9%다.

금리인상이 필요하다는 의견은 특히 직업상 실물경제를 다루는 층에서 높았다는 점도 주목된다.

금융인의 경우 63.3%가 금리인상이 시급하다고 답했다.

반면 경제연구소 연구원들은 '당장 금리인상이 필요하지 않다'는 답이 많았다.

이들은 주로 실물경제에 몸담고 있는 금융인과 달리 거시경제를 연구하거나 가계부채 부담증가 등 금리인상 파급효과를 염두에 뒀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한편 미국은 올해 들어 3월, 6월, 9월 총 세 차례 기준금리를 인상하면서 한국도 기준금리 인상에 대한 압박이 커지고 있다. 10일 현재 미국 기준금리는 2.00~ 2.25% 수준이다. 여기에 12월 추가 금리인상 가능성도 크다. 내년에도 3~4차례의 금리인상이 예고돼 있다.

이에 따라 한국과 미국의 기준금리 차이는 최대 0.75%p로 벌어졌다. 한국은행은 지난해 11월부터 기준금리를 1.50%로 유지하고 있다. 연말쯤 되면 한미간 '1%대 기준금리 역전' 현상이 불가피하다. 이때문에 정부나 한국은행 내에서도 연내 금리인상에 동의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어떻게 조사했나]
내일신문 창간 25주년 경제전문가조사는 본지가 어젠다로 설정한 '평화와 번영'이라는 주제 아래 문재인정부 출범 이후 남북/북미 관계 정상화가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과 J노믹스 성공 여부, 소득주도 성장정책 폐기 관련 의견, 집값 상승에 대한 우려와 금리 인상 필요성 등 우리 경제의 현황을 짚어보기 위해 기획했다. 내일신문이 설문지를 설계하되 여론조사는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디오피니언이 맡아 진행했다. 경제정책의 특성상 평가자는 경제전문가로 한정했다.

여론조사는 재정학회 한국개발연구원(KDI)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국회예산정책처 경제연구소 대학 등의 교수 및 연구자 260명을 대상으로 10월 4~5일 이틀간 유선전화면접조사 방식으로 진행했다.

응답자 260명은 연구원이 118명(45.4%)로 가장 많았고 교수 91명(35.0%), 금융인 30명(11.5%), 행정직 18명(6.9%), 기타 3명(1.2%) 순이다. 근무처로는 대학이 36.1%로 가장 비중이 높았고 KDI 29.0%, 경제연구소 18.0%, 은행 증권 보험사 9.8%, 경실련 국회예산정책처 5.5%, 재정학회 1.6% 등이다.

정치성향으로는 중도를 표방하는 전문가들이 163명로 62.7%를 차지했고, 진보 57명 21.9%, 보수 37명 14.2%, 모름/무응답 3명 1.2%로 나타났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5.9%p다.

[관련기사]
[창간 25주년 기념 여론조사] "평화가 경제다"
[창간 25주년 경제전문가조사] 경제전문가들 "고용 악화는 구조적 문제"

성홍식 기자 king@naeil.com

twitter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