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cancel

내일신문

박승원 광명시장 “광명~개성 평화철도 건설을”

한국철도공사 사장 만나 협조요청

KTX광명역~개성 직선노선 개발

등록 : 2018-11-09 11:47:28

박승원 경기 광명시장이 ‘KTX광명역~개성 간 평화철도’ 건설을 위해 팔을 걷어붙이고 나섰다.

박 시장은 7일 오영식 한국철도공사 사장을 만나 KTX광명역에서 북한 개성 간 직선노선 개발에 한국철도공사가 함께 해 줄 것을 요청했다.

광명시는 올해 KTX광명역~개성 평화통일 철도 노선 검토 연구 용역을 완료하고 KTX광명역에서 김포공항을 지나 개성으로 가는 총 72.8km의 노선안을 도출했다. 용역결과에 따르면 이 노선은 개성역까지 가는 최단 노선인데다 지장물 저촉 등을 최소화해 서울역을 경유하는 노선보다 효율성이 높다.

박 시장은 “KTX광명역은 규모와 위치, 교통 인프라 등 모든 부분에서 한반도를 관통하는 평화철도의 출발역으로 손색이 없다”며 “서울역보다도 경제적으로 우위에 있는 것이 용역을 통해 검증된 만큼 한국철도공사가 KTX광명역에서 출발해 개성으로 가는 평화철도 노선 개발을 적극 검토해주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광명시가 내년부터 역점을 두고 추진할 파주 도라산역 걷기대회와 KTX광명역~도라산 남북평화통일열차 체험사업에 대해서도 오 사장과 논의했다. 광명시는 내년부터 서울과 신의주를 잇는 경의선 최북단역인 도라산역과 임진각 주변 8km를 시민 1000명과 걸으며 평화통일을 염원하는 사업을 추진한다. 또 KTX광명역에서 서울역을 경유해 도라산역까지 가는 남북평화통일열차를 시민들이 직접 타보는 체험사업도 계획하고 있다.

박 시장은 “광명시는 지난 몇 년간 꾸준히 남북평화철도사업을 추진한 덕분에 타 지자제보다 다양한 노하우와 전문적인 안목을 가지고 있다”며 “이를 한국철도공사와 공유하고 협조체계를 구축해 KTX광명역 중심의 평화철도 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박승원 시장은 지난 6일 광명-개성 평화철도 등 시정 현안 해결을 위해 이화영 경기도 평화부지사와 송한준 경기도의회 의장, 이재정 경기교육감을 차례로 만나 협조를 요청하기도 했다.

곽태영 기자 tykwak@naeil.com

twitter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