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cancel

내일신문

북중 "2차 북미정상회담 성과 기대"

한반도 비핵화 재확인

등록 : 2019-01-10 11:55:04

북중 정상이 8일 베이징에서 열린 4차 정상회담에서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입장을 재확인하고 2차 북미정상회담에서 성과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두 정상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북한 공식방문에도 합의했다.

10일 북한 조선중앙통신과 중국중앙(CC)TV에 따르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정상회담에서 북중관계 강화와 함께 한반도 비핵화와 정치적 해결에 대한 공감대에 도달했고, 2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에 대한 지지와 성과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시진핑 주석은 이 자리에서 "중국은 한반도 비핵화 방향을 계속 지지하고 남북관계 개선을 지지한다"면서 "북미정상회담의 개최 및 성과를 지지하며 유관국들이 대화를 통해 각자의 합리적 우려를 해결하는 것도 지지한다"고 밝혔다.

그는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은 어렵게 얻은 것으로 역사적인 기회에 직면하고 있다"면서 "중국은 북한 및 유관국들과 함께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수호하고 한반도 비핵화와 지역의 항구적인 안정을 위해 적극적이고 건설적인 역할을 하겠다"고 언급했다.

김 위원장은 "한반도의 비핵화 목표를 견지하고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에서 이룩된 공동성명을 성실히 이행하며 대화를 통한 평화적 해결을 추구하는 우리의 기본입장에는 변함이 없다"면서 "대화와 협상을 통해 한반도 문제를 해결함으로써 2차 북미 정상회담에서 국제사회가 환영할 만한 성과를 내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앙통신은 특히 두 정상이 "공동의 관심사로 되는 국제 및 지역문제 특히 조선반도정세관리와 비핵화협상과정을 공동으로 연구·조종해나가는 문제와 관련하여 심도있고 솔직한 의사소통을 진행하였다"면서 김 위원장이 "북미관계 개선과 비핵화협상 과정에서 조성된 난관과 우려, 해결전망에 대해 말씀하시었다"고 전했다.

양 정상 사이에 2차 북미정상회담과 비핵화 및 상응조치 등에 대한 긴밀한 논의가 이뤄졌음을 시사한 것이다.

김상범 기자 claykim@naeil.com

twitter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