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cancel

내일신문

"국가 위해 희생한 이웃 기린다"

송파 보훈수당 2만원 인상

강남 독립유공자 명패달기

등록 : 2019-02-19 11:01:15

서울 송파구와 강남구가 국가를 위해 희생한 이웃을 위해 보훈수당을 인상하고 독립유공자 집에 명패를 다는 사업을 진행한다.

송파구는 국가보훈대상자 생활안정과 복지향상을 위해 2019년 보훈수당을 인상한다고 19일 밝혔다. '송파구 국가보훈대상자 예우·지원에 관한 조례'를 개정하고 예산 14억원을 마련해 그간 1만원씩 지급하던 보훈수당을 3만원으로 2만원 인상했다. 지역에 1년 이상 살고 있는 국가유공자나 유족이 대상이다.

국가유공자를 위한 쉼터인 보훈회관 시설도 개선했다. 마천동 보훈회관을 증축, 8개 보훈단체 사무공간을 확보하고 회의실과 강당 경로식당 운동·휴식공간 이발관 등 편의시설 환경을 개선했다. 구는 "지난해 9월 박성수 구청장과 보훈단체장 간담회에서 시설개선을 논의했고 이후 구조안전진단 내진성능평가 설계협의를 거쳐 57㎡ 가량 공간을 확장했다"고 밝혔다.

송파구는 '보훈가족과 함께 하는 감사 위안잔치'를 열고 지역 내 보훈단체 관계자와 가족 등 1200여명을 초대하고 있다. 박성수 구청장은 "국가를 위한 희생을 주저하지 않았던 유공자들에 대한 예우는 미래 세대의 역사의식 애국심과도 직결된다"며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이들의 숭고한 뜻에 감사함을 전하고 보훈대상자들에 대한 지속적인 지원방안을 모색하겠다"고 전했다.

강남구는 3.1운동·임시정부수립 100주년 기념사업 일환으로 독립유공자 집에 명패를 다는 사업을 시작했다. 구는 18일 승병일(94·수서동) 애국지사 자택을 방문, 첫 명패를 달았다고 19일 밝혔다. 정순균 강남구청장과 이용기 서울남부보훈지청장, 서동흡 광복회 강남구지회장 등이 명패 달기에 동참했다. 승병일 애국지사는 일제 강점기에 학우들과 비밀결사 혈맹단을 결성해 항일운동을 추진하다 옥고를 치렀고 지난 2000년 대통령표창을 받았다.

구는 올해부터 독립유공자와 민주유공자 국가유공자 2000여명 자택에 순차적으로 명패를 전달할 계획이다. 서울남부보훈지청과 함께 '독립유공자의 집' '국가유공자의 집' '민주유공자의 집'을 명패에 새겨 연도별 보급 대상자를 선정해 보급하고 지속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구 관계자는 "3.1운동·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맞아 선열들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되새겨야 할 것"이라며 "서울남부보훈지청과 협업으로 명패사업이 원활하게 추진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진명 기자 jmkim@naeil.com

twitter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