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cancel

내일신문

전·현직 총리, 호남 ‘쌍끌이’

‘인물부재론’ 대안 될까

호남기반 작은 정당 위협

등록 : 2020-01-17 12:38:51


21대 총선 정국에 호남출신 전·현 총리가 여당과 정부 전면에 나서면서 호남정치권 구도 변화에 적잖은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총선 이후 이른바 ‘인물부재론’에 대한 대안으로 부상할 가능성 때문이다. 호남 인사가 여권 전면에 나서면서 제3지대 통합을 추진하는 대안신당 등 호남기반 작은정당의 입지를 위협하고 있다.

이낙연 전 국무총리는 16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에 참석해 “해야 할 일, 할 수 있는 일을 하겠다”고 말했다. 당 상임고문으로 추대됐고 총선에서 서울 종로 출마와 함께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을 것으로 알려졌다. 문재인정부 초대 총리에서 집권당 총선사령탑으로 복귀하는 것이다. 총선 결과에 따라 역대 최장수 총리라는 안정감에 여당 지도부라는 정치적 위상까지 더하게 된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문재인정부의 약점으로 꼽히는 ‘협치’ 해결사를 자임하고 나섰다. 스웨덴 협치운영의 상징이던 ‘목요클럽’ 같은 대화모델을 도입해 정당과 각계각층을 정기적으로 만나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도 신년기자회견에서 “총선 이후 협치내각을 구성할 뜻이 있다”며 정 총리 구상에 힘을 실어줬다. 실물경제인 출신으로 경제 분야의 가시적 성과에 대한 기대도 크다.

두 전·현직 총리의 등장을 가장 반기는 것은 호남 여권이다. 민주당의 가장 확실한 지지기반으로 불리면서도 정치적 위상은 지속적으로 낮아졌다. 특히 지난 20대 총선에서 28석 가운데 25석을 내주는 참패를 당했다. 여당의 안정의석을 통한 촛불개혁에 대한 공감대에 ‘차기 대선주자’로 성장한 전 총리와 집권내각의 총리 등장이 훈풍으로 작동할 수 있기 때문이다.

엄경영 시대정신연구소장은 “호남권엔 범진보진영의 승리를 위해 ‘호남후보’에 대한 열망을 감췄던 표심이 있었다”면서 “이낙연 전 총리의 현 지지율에는 출향인사를 포함한 호남여론이 반영되고 있다고 봐야 한다”고 평가했다. 지역세가 많이 약화됐다고 해도 차기주자 조사 1위의 무게감이 크다는 것이다.

정세균 총리의 경우 내각으로 옮겨 정치활동의 제약이 따르겠지만 균형발전과 정부 예산지원 등에 대한 창구로 활용하겠다는 여권의 구상도 보인다. 김성주 전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은 총선출마를 선언하며 SNS에 정 총리의 사진을 걸고 ‘전북의 맏형’론을 들고 나왔다.

이처럼 민주당이 강력한 차기주자와 총리를 내세워 지지층 결집을 시도하는 가운데 기존 호남권 기반 정당의 대응책이 관심이다. 대안신당은 민주평화당, 바른미래당 일부, 무소속 등과 통합논의를 통해 ‘호남 경쟁, 수도권 연대’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일부 무소속 의원은 ‘당선 후 민주당 입당’을 공언한다.

이명환 기자 mhan@naeil.com

twitter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