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cancel

내일신문

티파니, 가족사 눈물고백 "아버지와 멀어졌다"

등록 : 2011-11-24 10:21:16

걸그룹 소녀시대의 티파니가 가족사를 밝히며 눈물을 흘렸다.

지난 23일 방송된 KBS 2TV '스타 인생극장'에는 소녀시대가 출연해 소탈한 일상을 공개했다.

소녀시대 합류할 16세 당시 방황 중이었다는 티파니는 "사실 그 당시 어머니가 돌아가신 지 2년 뒤였고, 그때는 몰랐지만 방황 중이었다. 나에게 즐거움을 준 것은 음악이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일을 하면서 아버지와 많이 멀어졌다. 생각해보니까 아버지와 보낸 시간이 많지 않더라. 그 점이 속상하다"며 참았던 눈물을 흘려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티파니가 생애 처음으로 뮤지컬에 도전하는 모습이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사진=KBS)

연예부 신경진 기자

twitter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