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cancel

내일신문

확진자 줄고 여권 지지율 올랐다 … ‘정권견제’ 여론도 움직일까

정부방역 긍정평가 68%

차기주자 민생행보 주력

야권 ‘단일화 갈등’ 대비

등록 : 2021-01-22 12:13:41

국민 10명 중 7명이 정부의 코로나19 방역대응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연말까지 급증하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도 300명 대로 낮아졌다.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국정수행 긍정평가도 상승했다. 여권 차기 대선주자들은 연일 민생이슈를 띄우고 있다.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계기로 반전을 도모하려는 야권은 ‘단일화 갈등’을 겪고 있다. ‘정권견제’로 흐르던 여론 향배에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엠브레인퍼블릭 등 4개 기관의 전국지표조사(18~20일. 이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 홈페이지 참조)에서 정부의 코로나19 방역 대응에 68%가 ‘잘한다’(잘못한다 30%)고 답했다. 2주 전보다 긍정평가가 8%p 상승했다. 지난 6일 838명이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22일 0시 기준 346명으로 줄었다. 문 대통령의 국정운영 평가에선 긍정 44% 부정 48%였다. 12월 3주차를 기점으로 긍정평가가 상승하는 양상이다. 리얼미터(18~20일)의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도 조사에서도 긍정평가가 1주 전보다 5.7%p가 올랐다.

정부의 방역성과가 나타나고, 재난지원금 등 민생 대책, 백신접종에 대한 우려를 불식시키는데 집중한 결과라는 언급이 많다. 엄경영 시대정신연구소장은 “문 대통령이 부동산·사면론·윤석열 검찰총장 문제 등 악재에 선을 긋고, 여당이 민생문제에 집중하는 모습을 보인 것도 긍정적으로 작용했다”고 진단했다. 이재명 이낙연 정세균 등 여권 차기주자들이 재난기본소득·이익공유제·자영업 손실보상 법제화 등 정책이슈로 경쟁하는 것도 여당의 역동성을 높였다고 평가한다. 민주당 핵심관계자는 “민생지원을 놓고 여권 차기 주자들이 벌이는 경쟁이 서울시장 후보 단일화를 놓고 기싸움을 벌이는 야당과 차별화돼 효과를 본 것”이라고 말했다. 공수처 출범 등으로 여권 지지층이 결집할 계기를 만든 것도 지지율 반등의 원인 중 하나다.

지난 연말 수세에 몰렸던 여권의 최근 상승세가 정권에 대한 견제 여론을 바꿀 수 있을지가 관건이다. 4월 7일 서울시장 보궐선거가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전국지표조사에선 보궐선거 전망과 관련, ‘안정적 국정운영’과 ‘국정운영 심판’ 응답이 각각 41%로 나타났다. 선거가 열리는 서울(44%) 부산(45%)에선 야당에 힘을 실어야 한다는 여론이 높았다.

[관련기사]
'도돌이표' 야권 단일화 논쟁

이명환 기자 mhan@naeil.com

twitter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