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cancel

내일신문

삼성 반도체 호황에 사상최대 매출

3분기 73조9800억원 … 반도체 영업이익 10조600억원

등록 : 2021-10-28 11:07:16

삼성전자가 3분기에 반도체 호황과 스마트폰 사업 회복에 힘입어 역대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

삼성전자는 28일 3분기 연결기준 매출 73조9800억원, 영업이익 15조8200억원을 각각 기록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3분기 대비 매출은 10.48%, 영업이익은 28.04% 각각 늘었다. 삼성전자 분기 매출이 70조원을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삼성전자는 올해 연속으로 해당 분기 기준 최대 매출을 경신했다. 이에 따라 연간 기준으로도 이전 최고치인 2018년 매출을 크게 상회하는 사상 최대 매출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3분기 영업이익은 반도체 초호황기(슈퍼사이클)였던 2018년 3분기(17조5700억원) 이후 역대 두번째로 높다.

반도체가 실적 호조의 일등 공신이었다.

반도체 부문에선 작년 3분기(5조5400억원)보다 5조원 이상 많은 10조600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이는 삼성전자 3분기 전체 영업이익의 64%에 해당한다.

회사측은 "3분기 메모리 시장은 서버를 중심으로 수요 강세가 지속됐다"며 "첨단공정 비중 확대로 원가를 절감해 전분기 대비 대폭 증가한 실적을 달성했다"고 설명했다.

디스플레이는 매출 8조8600억원, 영업이익 1조4900억원을 기록했다. 중소형의 경우 주요 스마트폰 고객사의 신제품 출시 효과로 실적이 증가했지만, 대형은 LCD 판가 하락 등으로 적자가 지속됐다.

스마트폰 사업을 담당하는 IM부문도 최근 출시한 폴더블폰 인기에 힘입어 실적이 대폭 개선됐다. 매출 28조4200억원, 영업이익 3조3600억원을 기록했다.

소비자가전(CE) 부문은 매출 14조1000억원, 영업이익 7600억원을 기록했다.

삼성전자는 "영상디스플레이와 생활가전은 프리미엄 TV와 비스포크 라인업을 본격 확산 중이나, 원자재·물류비 등 비용 상승 영향으로 수익성이 감소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4분기 전망에 대해 "부품 부족에 따른 일부 고객사의 수요에 영향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메모리 사업이 당초 예상 대비 부품 수급 이슈가 길어짐에 따라 수요가 줄어들 전망이라는 것이다.

한편 삼성전자 3분기 시설투자는 10조2000억원으로 반도체 9조1000억원, 디스플레이 7000억원 수준으로 집계됐다.

3분기 누계로는 33조5000억원을 집행했다. 이 가운데 반도체가 30조원, 디스플레이가 2조1000억원이다.

고성수 기자 ssgo@naeil.com

twitter   facebook   kakaot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