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cancel

내일신문

“모든 권력기관은 국민 위해 존재”

부마민주항쟁 40주년 기념식

문 대통령 ‘검찰개혁’ 재확인

등록 : 2019-10-16 12:12:04

문 대통령과 황교안 대표의 악수 |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오전 경남 창원시 경남대학교 운동장에서 열린 제40주년 부마민주항쟁 기념식에 참석하기 위해 입장하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모든 권력기관은 조직 자체를 위해서가 아니라 국민을 위해 존재한다는, 민주주의의 상식을 명심해야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경남 창원 경남대학교 대운동장에서 열린 ‘제40주년 부마민주항쟁 기념식’에 참석해 “지금 국민은 더 많은 민주주의와 더 좋은 민주주의를 요구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정희 유신독재를 무너뜨린 시발점이 됐던 부마민주항쟁 기념식에서 민주주의 확장을 강조하며 다시 한번 검찰개혁의 의지를 분명히 한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4.19혁명, 부마민주항쟁, 5.18광주민주화운동, 6.10민주항쟁과 2016년 촛불혁명에 이르기까지 우리에게 민주항쟁의 위대한 역사가 있는 한, 어떤 권력도 국민 위에 군림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부마민주항쟁은 부산지역과 마산 등 경남지역 학생·시민들이 유신독재에 항거해 발행한 대규모 민주화운동으로 1979년 10월16일 부산에서 처음 시작돼 같은 달 18일 옛 마산 지역으로 확대됐다.

부마민주항쟁은 이후 발생한 5.18광주민주화운동, 6.10민주항쟁으로 정신이 이어졌으며, 4.19혁명과 함께 한국 현대사 4대 민주항쟁의 하나로 평가받는다.

"이어짐 기사 보기"

[관련기사]
5.18과 6.10 불씨 된 '부마민주항쟁'

구본홍 기자 bhkoo@naeil.com

twitter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