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신문 logo

내일신문 검색

'쓰레기 대란'

2018-04-04 15:26:44
add Favorite
text
plus
minus

예견된 혼란이었다. 최근 수도권 곳곳에서 수거업체들이 폐비닐·스티로폼·플라스틱 등을 분리수거하지 않겠다고 하자 당장 비상이 걸렸다. 전문가들은 지난해부터 중국이 폐기물 수입을 금지하면서 이 문제가 불거질 수밖에 없었는데 지방자치단체의 지나친 민간 의존이 문제를 키웠다고 지적했다.

정부의 긴급 처방으로 수도권 아파트 쓰레기 대란이 봉합됐지만 시민과 업체의 걱정은 가라앉지 않고 있다. 지원금 등 업체 달래기로는 재활용품 시장이 안고 있는 구조적 문제를 해결할 수 없으며 쓰레기 대란이 폐비닐에서 다른 품목으로 확대될 수 있다는 우려마저 제기된다.

폐비닐 대란, 민간업체 지나치게 의존한 게 '화근' 2018-04-02
"쓰레기 대란, 폐비닐이 끝이 아니다" 2018-04-03
['폐비닐 대란' 탈출구 없나] 독일, 비닐 판매한 사람이 회수 책임 2018-04-04
[폐비닐 수거 혼란, 끝이 아니다] '음식물쓰레기 폐수'도 대란 우려 2018-04-04
[폐비닐, 생산자분담금 인상안 논란] 통계조차 없는 깜깜이 행정 2018-04-09
환경부, 재활용공제조합 관리 '구멍' 2018-04-11
['2016년 재활용 안정화 대책' 비공개 문건 입수] 고형연료 정책만 제자리, 폐비닐 대란 키워 2018-04-12
대형마트 '속비닐' 30%감량 추진 2018-04-18

twitter
facebook
cyworld
mail
  • 목록
  • 뒤로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