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cancel

내일신문

"은마아파트 GTX-C 방해하면 법적 대처"

원희룡 장관 강력 발언

주민일부 노선변경 요구

등록 : 2022-11-24 11:01:12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C) 노선 은마아파트 지하구간 관통을 놓고 잡음이 커지자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공공의 이익을 침해하는 것"이라며 일침을 놓았다.

원 장관은 23일 오후 서울 강남구민회관에서 GTX-C 노선 우회를 요구하는 은마아파트 주민들에게 "하루에 30만명이 이용해야 하는 GTX를 과연 누가 무슨 자격과 권리로 이를 막는단 말인가"라며 "근거 없는 일방 주장이나 주민을 선동하는 식으로 공공의 이익을 침해하고 방해하는 것에 대해 행정조사나 사법조치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원 장관은 "특히 한 세대의 1만분의 1밖에 안 되는 지분을 가진 분이 앞장서 국책사업을 좌지우지하려는 것, 공금을 동원한 불법적 행동을 하고 있는 데 대해 행정조사권을 비롯해 국토부가 행사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GTX-C 노선은 경기 양주와 수원을 연결하는 노선으로 삼성역~양재역 구간이 은마아파트 지하 50m 지점을 관통한다.

은마아파트 주민들은 재건축을 앞두고 철도가 지하를 관통할 경우 안전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며 노선 변경을 요구하고 있다.

이들은 GTX-C노선 공사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현대건설측에도 반대 의견을 전하면서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자택 앞에서도 집회를 벌였다.

이에 대해 현대건설은 대심도 터널로 지하 60m에서 진행되는 공사가 재건축 공사에 미치는 영향은 없다는 입장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지상에서 발파나 터파기 공사가 없는 대심도 기계식 굴착으로 안전성에 전혀 문제가 없는 인증된 공법"이라고 설명했다.

GTX-A 예정노선 중 3개 구간과 서울도시철도 노선 18개 구간이 주거지 지하를 통과하고 있으며, 철도 건설 후 상부에 주택을 재건축한 사례도 12곳 이상으로 문제가 없다는 것이다.

김성배 기자 sbkim@naeil.com

twitter   facebook   kakaotal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