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전형보다 20%p↑

지방의료 회생 도움

긴급 임시 대의원 총회 연 의사협회= 7일 오후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 회관에서 정부의 의대정원 증원 정책과 관련한 긴급 임시 대의원 총회가 열리고 있다.

지역인재 의대생이 졸업 후 지역에서 머물면서 계속 활동(정주)하는 비율이 일반전형 출신보다 20%p 높다는 분석이 나왔다.

보건복지부가 6일 내년 의과대학 증원을 비수도권에 집중 배정하고 지역인재 선발을 60% 이상으로 제시해 앞으로 의대 졸업 후 지역에 정주하는 의사가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

교육계에 따르면 지방 국립대 A의대의 지난해 졸업생 취업 지역을 분석한 결과 71%가 해당지역에 취업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반학생의 지역 취업 비율이 51%인 것에 비해 20%p 높았다. 지난해 졸업생은 2017년도 입학생으로 당시 지역고교 졸업자 30%이상 선발 권고가 있었을 뿐이다. 2023년부터 지역인재 선발이 의무화되고 선발비율이 40%로 올랐고 내년부터 60%로 올라가게 됨에 따라 지역에 정주할 의사가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2028년도 대입부터 출신 고교가 의대 소재권역이라는 조건에 덧붙여중학교도 비수도권이어야 한다고해 지역인재 요건을 더욱 강화했다.

김규철 기자 gckim1026@naeil.com

김규철 기자 기사 더보기